[한국-세르비아] 국내 2연전의 소득, 기성용 짝·윙백 윤곽 나왔다

울산문수축구경기장=박수진 기자  |  2017.11.14 21: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신태용호가 본선을 대비한 모의고사에서 과정과 결과를 모두 잡았다. '주장' 기성용(28, 스완지 시티)의 파트너과 측면 윙백에 대한 윤곽이 나왔다. 11월 평가전을 통해 어느 정도 해법이 제시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62위)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FIFA 랭킹 38위 세르비아와 1-1로 비겼다. 후반 13분 아뎀 라이치(토리노)에 실점한 대표팀은 후반 16분 구자철이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이로써 대표팀은 11월 국내에서 열린 2연전에서 1승 1무의 호성적을 거뒀다.

신태용 감독은 두 차례의 평가전에서 모두 플랫 4-4-2 전술을 들고 나왔다. 이 가운데 기성용의 파트너와 측면 윙백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 하지만 이제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난 모양새다.

우선 기성용 파트너는 상대의 스타일에 따라 결정됐다. 기술이 뛰어난 콜롬비아를 상대로는 미드필더가 주 포지션이 아닌 고요한(FC서울)을 기성용 옆에 기용했고, 상대 '에이스'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를 거칠게 마크했다. 그 결과 콜롬비아는 제대로 힘을 쓰지 못했다.

세르비아전에서도 상대 스타일에 따라 대응했다. 신장 186cm로 체격 조건이 좋은 정우영(충칭 리판)을 기성용의 '짝'으로 기용하며 세르비아 장신 미드필더에 맞불을 놨다. 정우영은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라치오)를 어느 정도 막아내며 성과를 냈다.

4-4-2 전형을 사용함으로써 측면 수비도 안정화됐다. 크로스의 정확도도 향상됐다. 특히 1,2차전 모두 선발 출전한 최철순(전북 현대)이 대표팀에 대한 부담을 덜어냈다. 최철순이 공격에 가담할 경우 기성용이나 정우영이 최철순의 자리를 메우는 유기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왼쪽 윙백으로 번갈아 나온 김민우(수원 삼성)와 김진수(전북 현대) 모두 자기 몫을 해냈다.

이번 평가전을 통해 어느 정도 해답을 찾아가는 모양새다. 다만 순간적인 역습으로 인한 실점은 분명 아쉬웠다. 오는 12월로 예정된 '동아시아컵'을 통해 유럽파 없이 경기를 펼치는 가운데, 신태용 감독이 구상을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