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호 '그냥사' 촬영 근황 공개 "역할 맞게 몸 만드는 중"

윤성열 기자  |  2017.10.12 17: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준호가 JTBC 월화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유보라)를 촬영 중인 근황을 전했다.

준호는 12일 네이버 V앱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며 부산에서 열심히 드라마를 찍고 있다고 알렸다.

그는 "올 12월부터 방송되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이강두 역을 맡았다"며 "지금 부산에서 촬영 중이다. 여러분들께 감동과 힐링을 드릴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또 "촬영 현장이 무척 즐겁고 배우들을 만나면 재미있다. 별 탈 없이 잘 찍고 있다"며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준호가 연기하는 이강두는 축구선수를 꿈꿨지만 갑작스러운 사고로 아버지를 잃고, 꼬박 3년을 재활에 매달려야 했던 인물이다.

이에 준호는 드라마 속 인물을 잘 표현하기 위해 몸매 관리에 신경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식단 조절을 하며 역할에 맞게 몸을 만들고 있다. 강두는 실생활에서 만들어진 근육을 가진 인물인 거 같다"고 말해 비주얼적으로 어떻게 변신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소속 그룹 2PM 멤버들의 근황도 전했다. 그는 "멤버들 모두 바쁘게 지내고 있다. 여기저기 왔다 갔다 하며 활동 중이다. 우영이는 신곡도 나왔으니 응원 많이 해달라"며 훈훈한 우정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이승기 신작 드라마 '화요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