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우체국' 보아 "죽음 의연히 대처하는 캐릭터 매력"

판선영 기자  |  2017.10.12 18: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가수 겸 배우 보아가 '가을 우체국'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죽음'을 의연하게 대처하는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보아는 1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가을 우체국'(감독 임왕태)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보아는 "따뜻한 정서를 가지고 있는 시나리오였다. '죽음'이란 것이 멀게 느껴졌는데 침착하게 의연하게 대처하는 수련의 모습이 매력적이었다"며 "그래서 '가을 우체국'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보아는 수련이란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점에 관련해 염색을 하는 등 머리스타일을 바꿨다고 털어놨다.

한편 '가을 우체국'은 스물아홉 수련(보아 분)에게 물든 애틋하지만 붙잡을 수 없는 사랑과 그녀와 결혼하는 것이 인생 목표인 남자 준(이학주 분)의 풋풋한 첫사랑을 동화 같은 로맨스로 그려낸 작품이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무한도전', 파업 그 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