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원미연, '입담 디바'의 품격..이것이 원조(종합)

정현중 인턴기자  |  2017.09.14 15: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가수 원미연이 원조 디바의 입담을 과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깜짝 게스트로 원미연이 출연했다.

이날 원미연은 컬투가 동안 미모 비결을 묻자 "한 미용실을 꾸준히. 미용실을 왔다갔다 하면 안 된다. 그 미용실의 한 미용사와 계속해서 같이 연구해야 좋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원미연은 정준하와 컬투의 머리 크기를 비교했다. 원미연은 "정준하의 머리가 조금 더 큰 것 같다"며 "머리만 큰 게 아니라 체격도 크다. 그 키에 맞는 머리사이즈다"라고 말했다.

원미연은 정인, 알리 모창을 해 놀라움을 안겼다. 원미연은 "공연할 때 알리의 '365일'을 불러달라고 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원미연은 앞으로 활동계획에 관해서도 밝혔다. 원미연은 "신곡 8년 만에 냈는데 신곡을 1년에 한 번씩 꼭 내려고 한다"며 "여러분께 많은 관심 부탁한다. 오늘 열렬히 환영해주셔서 원조 디바로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원미연은 오는 15일 '원미연을 ONE하다'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