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온도' 서현진 "양세종과 재회, 남자가 됐더라"

임주현 기자  |  2017.09.14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배우 서현진이 양세종의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밝혔다.

서현진은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서현진은 "양세종이 '듀얼'이라는 어려운 작품을 하고 돌아왔다. 완전 남자가 돼 돌아왔더라"라고 털어놨다.

서현진은 '사랑의 온도'를 통해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호흡을 맞췄던 양세종과 재회하게 됐다.

그는 "연인이 될지, 친구가 될지는 만난 지 몇 초 안에 결정된다고 하는데 양세종은 남자 같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 조절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