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죽음의 死자 송승헌X죽음을 보는 女자 고아라

김미화 기자  |  2017.09.14 08: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OCN 오리지널 '블랙' 송승헌, 고아라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10월 14일 첫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블랙'(극본 최란·연출 김홍선, 제작 아이윌미디어)에서 송승헌은 죽음을 지키려는 死(사)자 블랙으로, 고아라는 죽음을 예측하는 女(여)자 강하람 역으로 분한다.

두 사람은 사자와 인간이라는 어울리지 조합으로, 천계의 룰을 어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자 고군분투 할 예정이다.

14일 공개된 포스터는 블랙과 하람의 강렬한 캐릭터 컬러를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 송승헌은 사람인지 영혼인지 정체를 알 수 없는 형체들 사이에서도 여유가 느껴지는 손동작과 냉철한 눈빛을 장착했다. 인간과 달리 죽음이 두렵지 않은 블랙의 캐릭터를 고스란히 담아낸 것. 반면 고아라는 어두운 죽음의 그림자를 보지 않기 위해 언제 어디서든 끼고 다니던 선글라스를 벗은 채 두려움과 의지가 섞인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했다. 하람의 특별한 능력이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더한 이유다.

최근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포스터 촬영에서 송승헌은 인간의 감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블랙의 냉정함을, 고아라는 분신과도 같던 선글라스를 벗게 된 하람의 감정 변화를 섬세히 표현했다.

제작진은 "죽음을 지키려는 사자 블랙과 죽음을 예측하는 여자 하람의 캐릭터를 한눈에 알 수 있도록 캐릭터 포스터를 제작했다. 송승헌과 고아라가 눈빛과 포즈만으로도 블랙과 하람의 캐릭터를 잘 살려준 덕분에 좋은 결과물이 나온 것 같다"라며 "올가을 사자와 인간이 함께 펼칠 생사예측 미스터리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블랙'은 '신의 선물-14일'의 최란 작가와 '보이스' 김홍선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구해줘' 후속으로 오는 10월 14일 오후 첫 방송 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