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노사연X이무송, 결혼 24년차 부부의 질투꾼 면모

김지현 기자  |  2017.09.14 0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노사연이 결혼 24년 차임에도 변치 않는 질투꾼 면모를 드러낸다.

14일 방송될 KBS 2TV '해피투게더3'의 '해투동-보스 마누라 특집'에서는 노사연 이무송, 박지윤 최동석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무송은 노사연의 남다른 질투심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바로 작사를 할 때 노사연에게 가사 검열을 받아야 한다는 것.

이무송은 "'가냘픈 몸매에' 이런 가사는 못 쓴다"면서 "(아내 때문에) 곡이 안 나오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노사연은 "가사가 이상한 게 많다. 남편이 나한테 준 곡에 '아무라도 그대가 되어서 사랑할 수 없는 건가요'라는 가사가 있다. 멜로디는 좋은데 기분 나빠서 안 부른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사연-이무송은 '깻잎 한 장'에서 기인한 부부싸움 이야기를 밝히기도 했다.

이무송은 "앞사람 깻잎이 안 떨어질 때 눌러줬더니 질투를 하더라. 여럿이 밥을 먹다 보면 매너가 있지 않냐"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노사연은 "난 그게 너무 신경질이 났다. 알아서 먹으면 되지 않냐"며 "깻잎에 관심을 두지 말아야 된다"고 답했다.

한편 '해피투게더3'는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