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살림남2' 송재희 "섣부른 결혼? 39년 기다렸다"

주현주 인턴기자  |  2017.09.13 21: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배우 송재희가 지소연에게 신뢰감을 보여줬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송재희와 지소연이 송재희 본가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소연은 송재희에게 사귄 지 두 달 만에 결혼하는 것에 대한 주변의 걱정 어린 시선을 언급했다. 송재희는 "속도위반에 대해서는 걱정 안 하신다. 내가 그렇게 용기가 없다는 걸 많이 아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송재희는 "일찍 결혼을 결정한 걸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는 지소연의 걱정에 "39년 동안 난 어떤 누구도 선택하지 않았다. 혹시 누가 네게 섣부르지 않냐고 하면 우리 오빠가 39년 기다렸다고 말해"라고 단호하게 대답해 지소연에게 감동을 줬다.

한편 지소연은 순댓국 한 그릇을 먹고 왔음에도 시어머니 밥상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이후 지소연은 어머니 밥상에 폭풍 먹방을 찍었다.

이를 본 송재희는 "정말 맛있어하더라. 부모님에게 잘하니까 이 여자한테 잘해야겠다, 장인 장모님께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