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의 투혼에도 KIA, SK에 10점 헌납하며 눈물

인천=박수진 기자  |  2017.09.13 22: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4일 휴식을 취한 '에이스' 양현종의 투혼도 소용없었다. KIA 타이거즈가 약점인 불펜 투수들이 무너지며 쉽게 잡을 경기를 눈 앞에서 놓쳤다. 7회에만 무려 10점을 헌납하며 치명타를 맞았다.

KIA는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7 KBO 리그' 주중 2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10-15로 패했다. 10-5로 앞서갔지만 선발 양현종의 교체 이후 급격히 흔들렸다. 홈런 2개 포함 장단 9안타로 10점을 내주며 경기를 내줬다. 이 패배로 KIA는 2위 두산 베어스와의 차이가 2.5경기로 줄어들었다.

전날(12일) 경기를 앞두고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은 13일 SK전 선발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양현종이라고 깜짝 발표를 했다. 이는 이번 시즌 SK에 강한 모습을 보여줬던 양현종을 앞세워 매직 넘버를 빨리 소거하려는 계산이 들어있었다.

이날 선발로 등판한 양현종은 4일 휴식의 여파인지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다. 6이닝 9피안타(2홈런) 6탈삼진 5실점(4자책)하며 이번 시즌 SK를 상대로 2승 무패 평균 자책점 1.59를 기록했던 데이터에 걸맞지 않은 투구 내용을 보여줬다. 3회 최정에게 3점 홈런, 6회 이재원에게 맞은 솔로포도 있었다.

양현종이 교체 이후가 문제였다. 전날(12일) 등판한 김윤동이 2일 연속 등판했지만 ⅓이닝 3피안타 3실점으로 무너졌다. 김윤동이 안타를 맞으며 내보낸 주자들을 심동섭, 임창용이 안타로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특히 전날 1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던 임창용의 부진도 뼈아팠다. 10-7로 앞선 1사 1,2루에서 구원 등판한 임창용은 대타 정진기에게 2루 땅볼을 유도하며 2루로 향하던 1루 주자 최승준을 잡아냈지만 이후 최정에게 만루 홈런을 헌납하며 승기를 뺏기고 말았다. 다음에 올라온 박진태마저 로맥에게 투런포를 허용, 자멸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