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이나 빠른' 구단별 새 판 짜기... 'PS 찬물' 아니다

김동영 기자  |  2018.10.26 06:0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소속 팀에서 방출된 장원삼-윤지웅-조정훈. /사진=삼성,뉴스1소속 팀에서 방출된 장원삼-윤지웅-조정훈. /사진=삼성,뉴스1
포스트시즌이 한창인 상황이지만 가을야구를 하는 팀도, 진출하지 못한 팀도 나란히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예전과 비교해 코칭스태프 및 선수단 재편 과정이 빠르다. 또 다른 열기에 휩싸이는 모습이다.

2018년 KBO리그 포스트시즌은 지난 16일 넥센과 KIA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시작으로 문을 열었다. 여기서 넥센이 승리했고, 넥센은 준플레이오프에서 한화를 제압하며 플레이오프까지 올랐다. 27일부터 SK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PS 탈락해도 바쁜 구단들

그런데 다른 팀들 역시 바쁘다. KT는 준플레이오프 시작을 전후해 김진욱 감독이 사퇴했고, 이숭용 단장이 임명됐다. 지난 20일에는 이강철 두산 수석코치를 감독으로 내정했다. 홍성용, 오정복 등 선수단도 정리했다.

삼성도 19일 무려 17명을 방출했다. 장원삼, 배영섭, 조동찬 등 굵직한 이름이 포함됐다. 배영섭의 경우 SK에 새 둥지를 틀었다. 장원삼도 다른 팀을 찾을 전망이다.

아쉬운 2018년을 보낸 KIA도 김진우를 비롯한 14명을 보냈다. 코치 7명과도 재계약을 포기했다. 대신 강상수 코치를 영입해 투수총괄코치로 임명했다. 그리고 24일 임창용과 재계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준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한화는 25일 김혁민, 안승민 등 10명을 방출했다. LG 역시 같은 날 윤지웅을 비롯한 12명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앞서 LG는 차명석 단장을 임명하며 프런트 수장을 교체하기도 했다. 코치진에도 이종범, 최일언 코치 등을 영입했다.

나란히 KIA에서 나온 임창용과 김진우.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나란히 KIA에서 나온 임창용과 김진우.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롯데는 감독을 바꿨다. 양상문 LG 단장을 감독으로 앉혔다. 양상문 감독은 롯데에서만 두 번째로 감독으로 일하게 됐다. 이후 롯데는 조정훈-박헌도를 방출하기로 결정했다.

감독 자리가 비어 있던 NC도 새 사령탑을 찾았다. 수비코치로 있던 이동욱 코치를 감독으로 선임했다. 여기에 손민한-이종욱-이호준 코치를 새로 맞이했다.

구단은 내년 준비, 선수는 새 팀 찾기

이런 구단별 선수단 개편 작업이 대략 최근 일주일 사이에 진행됐다. 폭풍처럼 몰아친 셈이다. 게다가 예전보다 시작 시점이 빠르다. 지난해의 경우 10월에는 큰 움직임은 없는 편이었다. 포스트시즌이 끝난 후, 즉 11월에 많은 변동이 일어났다.

구단별 보류선수 명단 확정이 11월 25일임을 감안하면, 올해는 한 달 이상 선수단 정리가 이뤄진 셈이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한 팀들의 경우 10월 말부터 마무리 훈련에 돌입한다. 이후 마무리 캠프로 간다. 내년 시즌 준비를 위해 어느 해보다도 서둘러 선수단을 정리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더불어 선수들에게 다른 팀을 찾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하는 부분도 있다. 삼성의 경우 장원삼 등을 방출하면서 "11월까지는 우리 선수이기는 하지만, 다른 팀을 찾을 시간을 주기 위해 면담을 통해 일찍 알렸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다른 구단들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한창 포스트시즌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오히려 다른 구단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감은 있다. 가을야구에 찬물을 뿌린다는 비판도 나온다. 몇몇 구단의 경우 발표 시점이 세련되지 못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그러나 어쨌든 구단별로 결정을 내렸고, 일찍 움직이고 있다. 가을야구 못지 않은 또 다른 열기가 뜨거운 셈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