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토프 줌인] 한국 '슈퍼 투톱' 손흥민-황희찬, 2선 아닌 최전방 내세울까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김우종 기자  |  2018.06.23 20:3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손흥민(좌)과 황희찬 /사진=뉴스1


멕시코를 상대로 승점 3점을 따내야 16강을 바라볼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골을 넣어야 한다. 결국 공격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다. 당연히 손흥민 혼자로는 불가능하다. 그를 도와주는 선수가 있어야 한다. 황희찬에게 기대를 거는 이유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57위)은 23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이 이끄는 멕시코 축구 대표팀(FIFA 랭킹 15위)을 상대로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조별예선 2차전을 치른다.

지난 18일 스웨덴과 1차전에서 0-1로 패한 한국은 멕시코에 0-1로 패한 독일과 함께 공동 3위로 처져 있다. 반면 멕시코와 스웨덴은 승점 3점으로 공동 1위. 일단 한국은 멕시코전에서 승리한 뒤 24일 오전 3시 소치 피스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독일-스웨덴전 결과를 지켜볼 예정이다.

한국은 지난 스웨덴전에서 김신욱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내세우며 4-3-3 포메이션을 활용했다. 그러나 스웨덴의 피지컬을 앞세운 고공 플레이에 대한 두려움, 또 뒷공간을 내주지 않기 위해 라인을 깊숙하게 내렸다.

그 결과 역습 시, 손흥민과 황희찬, 김신욱이 공격을 하는데 있어 상당히 많은 거리를 뛰어야만 했다.

가장 대표적인 게 스웨덴전 전반 33분 손흥민의 70m 단독 돌파 장면. 손흥민이 한국 진영에서 그랑크비스트의 패스를 끊은 뒤 이재성과 2:1 패스를 주고 받으며 전력 질주를 하기 시작했다. 스웨덴 선수들은 손흥민의 스피드를 아예 따라오지 못했다.

이때 주목할 건 한국 공격수 4명의 공격 가담 모습. 특히 황희찬이다. 가장 앞서 있는 김신욱을 비롯해 황희찬, 구자철, 그리고 패스를 준 이재성이 스웨덴 진영을 향해 동시에 전력 질주를 펼치기 시작했다.

이 중 역시 가장 눈에 띈 건 황희찬의 폭발적인 스피드였다. 그는 먼저 출발을 시작한 김신욱마저 제친 뒤 스웨덴 진영을 향해 마치 황소처럼 저돌적으로 돌진했다. 이재성과 구자철이 아크 쪽에 있는 순간, 이미 황희찬은 페널티 아크 근처로 가 있었다. 비록 마무리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못했지만 경기장을 뜨겁게 만든, 스웨덴 수비의 간담을 서늘케 한 최고의 플레이였다.

바로 이 모습이 멕시코전에서 나와줘야 한다. 이 둘의 스피드는 분명 상대에게 대단히 위협적이다. 멕시코가 공세적으로 나오면 한국은 웅크릴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흥민과 황희찬이 최전방 라인에 있어야만, 둘이 이동 거리를 최소화하면서 역습과 함께 골을 위한 패턴 플레이를 시도해 볼 수 있다.

물론 이 둘뿐만 아니라 나머지 선발 출전 공격수들도 역습 시 공격에 적극 가담해줘야 한다. 최대한 공격 가담 숫자는 많을 수록 좋은 법이다. 상대 수비수들의 시선을 끌면서 빈 공간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신태용 감독도 변화를 줄 것을 암시했다. 그는 경기 하루 전 공식기자회견서 "멕시코전에서는 전술과 선수 기용에서 변화가 있을 수 있다. 스웨덴과 멕시코는 확연하게 다른 스타일이다. 분명하게 달리 대응해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과연 멕시코전에서 최전방 투 스트라이커로 나설 것인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SM 유영진 이사 오토바이 법규 위반]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