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즈니 줌인] '김신욱 또 선발? 3백? 한국, 멕시코전 대거 변화 줄까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김우종 기자  |  2018.06.19 07:3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신태용 감독(오른쪽) /사진=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 이기범 기자신태용 감독(오른쪽) /사진=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 이기범 기자


1차전 패배의 안 좋았던 순간은 빨리 잊고 전열을 재정비해야 한다. 아직 두 경기가 남아 있다. 일단 멕시코와 2차전에서 한국은 변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57위)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 축구 대표팀(FIFA 랭킹 24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0-1로 졌다.

이로써 스웨덴은 앞서 17일 독일을 1-0으로 격파한 멕시코와 함께 1승을 거두며 승점 3점을 획득, 공동 1위에 올랐다. 반면 한국은 독일과 나란히 1패를 당하며 공동 3위에 자리했다.

F조의 두 번째 경기는 모두 24일에 열린다. 한국-멕시코전은 오는 24일 0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리며, 같은 날 오전 3시 피시트 스타디움에서는 독일과 스웨덴이 맞붙는다.

모든 초점을 스웨덴전에 맞췄으나 결국 패했다. 힘이 매우 빠질 법하지만 그래도 포기하면 안 된다. 아직 두 경기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신태용 감독도 패배 후 공식 기자회견서 "스웨덴을 꼭 꺾었어야 멕시코전에서 희망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 부분이 있었는데 아쉽다"면서도 "아직 2,3차전이 남아 있다. 공은 둥글다. 멕시코가 우리한테 버거운 상대가 맞지만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멕시코와 2차전에서 한국이 어떤 전술 카드를 들고 나올 지는 일단 미지수다. 스웨덴전에서도 3백과 4백 여부를 끝까지 숨겼듯이, 멕시코전에서도 정보 노출을 최대한 자제할 가능성이 높다.

김신욱(가운데)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 이기범 기자김신욱(가운데)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 이기범 기자


이제 멕시코와 2차전에 '올인'해야 한다. 독일과 3차전은 아직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 멕시코를 무조건 꺾어야 16강행 티켓을 바라볼 수 있다.

신 감독은 앞서 러시아 입성 후 첫 훈련을 앞두고 "스웨덴전에 올인 한다"면서도 "멕시코 역시 동일하게 분석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다만 독일에 대해서는1,2차전이 끝난 뒤 더 쉽게 분석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결국 현재로서는 일단 멕시코전까지 어느 정도 전술이 준비됐다고 봐야 한다.

그런데 변수가 생겼다. 박주호가 햄스트링 파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 신태용 감독은 박주호의 상태에 대해 "햄스트링이 파열됐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정밀 검사를 받아봐야 정확한 상태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주호가 사실상 출전이 어려워질 경우, 한국의 멕시코전 선발 라인업은 변화가 불가피하다. 당장 박주호 대신 김민우의 선발 출장이 예상된다. 그러나 이번 스웨덴전에서 페널티킥의 빌미가 된 파울을 범하며 심리적으로 위축돼 있는 게 변수다

엇갈린 희비 /사진=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 이기범 기자엇갈린 희비 /사진=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 이기범 기자


또 김신욱의 선발 출장 여부도 관심사다. 신 감독은 당초 예상을 깨고 김신욱을 선발로 내세웠다. 앞서 오스트리아 전지훈련 당시, 김신욱은 볼리비아와 평가전에 선발 출격했다. 이에 대해 신 감독은 '트릭'을 언급하며 상대 팀에 혼란을 주려고 했다. 앞서 볼리비아전은 '가상의 멕시코'로 생각하고 멕시코전을 대비한 경기. 따라서 트릭이 없다면, 가상의 멕시코전인 볼리비아전에서 김신욱이 선발로 나섰기에, 이번 멕시코전에도 충분히 선발 출전 예측이 가능하다.

멕시코전에서 만약 투 스트라이커 포메이션을 구사할 경우, 김신욱과 손흥민 혹은 김신욱과 황희찬이 호흡을 맞출 가능성이 높다. 스웨덴전에서 움직임이 둔하고 부진했던 구자철의 선발 출장 여부는 미지수. 만약 4-4-2로 나선다면 미드필더는 기성용과 정우영 조합이 낙점 받을 가능성이 크다. 이승우와 문선민의 활용 여부도 관심사.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서 스웨덴의 '높이'를 매우 신경 썼다고 밝혔다. 그러나 멕시코는 다르다. 선수들의 평균 신장도 스웨덴보다 작다. 높이보다는 빠른 역습과 스피드가 강점이다. 따라서 이 부분을 잘 커버할 수 있는 수비수의 선발 출전이 필요해 보인다. 한국 수비 자원으로는 장현수, 김영권, 이용 외에도 정승현, 윤영선, 오반석, 홍철, 김민우, 고요한 등이 있다.

선수들은 이구동성으로 아직 포기하기엔 이르다고 말하고 있다. 멕시코전에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다면 독일전에서 선전을 기대해볼 수 있다. 과연 '여우' 신태용 감독은 멕시코와 2차전에서 어떤 변화를 줄 것인가.

멕시코 축구 대표팀 /AFPBBNews=뉴스1멕시코 축구 대표팀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손태영 MMA 논란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