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ng]'프듀48' 미야와키 사쿠라 A?..논란속 커지는 화제성

김미화 기자  |  2018.06.23 16:0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사진=Mnet 영상 캡처


Mnet의 '프로듀스48' 논란에도 불구, 시청자의 관심속에서 높은 화제성을 보이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연습생들의 첫 등급 평가가 완료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국 연습생들은 A급을 비롯한 상위등급에, 일본 연습생들은 F급을 비롯한 하위등급에 포진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연습생 미야와키 사쿠라가 A등급을 받으며, 논란이 불거졌다. 실력으로는 A등급에 한참 못 미치는 그가 심사위원들의 칭찬을 받으며 A등급으로 가자, 방송에서 일부러 사쿠라를 띄워주려고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계속해서 나왔다.

단체곡 '내꺼야'의 센터를 맡은 미야와키 사쿠라는 "'프로듀스48'이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무대를 펼쳤지만, 무대 반응은 생각보다 좋지 않았다. 다른 심사위원들의 반응은 좋지않았지만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은 "스타성이 있다. 나 한번 만 믿자"고 주장하며 미야와키 사쿠라에 A등급을 줬다. 이에 다른 연습생들 역시 "(사쿠라가) A를 받을 정도였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thum_89x120/사진=방송화면 캡처


논란에도 불구, 화제성은 높다. 첫 방송 대비 급상승한 시청률은 물론 프로그램 관련 키워드들이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끊임없이 오르내리며 높은 관심도를 입증했다.

'프로듀스48' 2회의 전국 가구 시청률은 1.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신드롬을 일으켰다 '프로듀스101 시즌2' 2회가 기록한 1.9%의 시청률과 같은 수치다. 유료 전국 가구 시청률, 1534 타깃 시청률,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방송 직후까지 무려 22개의 프로그램 관련 키워드가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랭크되는 등 온라인에서의 반응도 뜨겁다.

이처럼 '프로듀스48'이 각종 논란속에서 더 화제성을 키우고 있는 가운데, 오디션으로 탄생할 최초의 한일 걸그룹에는 어떤 연습생이 이름을 올릴지 관심이 집중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SM 유영진 이사 오토바이 법규 위반]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