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강동원X김성균X김대명, '힘을 내' 뮤비 공개

이경호 기자  |  2018.02.13 1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영화 '골든슬럼버'의 강동원, 김성균, 김대명이 함께 한 '힘을 내' 뮤직비디오가 첫 공개됐다.

13일 오후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골든슬럼버'의 OST 중 하나인 '힘을 내'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이 주연을 맡았다. 이밖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등이 출연했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이날 정오 '골든슬럼버'의 OST가 발매됐다. '힘을 내'를 비롯 '그대에게', '골든슬럼버' 등 총 14곡이 수록되어 있다.

OST 중 강동원, 김성균, 김대명이 직접 녹음에 참여한 '힘을 내'가 배우들의 생생한 녹음 현장과 '골든슬럼버'의 장면들이 어우러진 뮤직비디오와 함께 공개되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로 가위바위보를 하면서 녹음 순서를 정하는 유쾌한 분위기부터 함께 진지하게 호흡을 맞추는 모습은 스크린 밖에서도 이어지는 강동원, 김성균, 김대명의 특별한 우정과 앙상블을 드러내 보는 이의 미소를 자아낸다.

또한 중간중간 삽입된 '골든슬럼버'의 장면들은 '힘을 내'의 따뜻한 가사와 듣는 이의 힘을 돋우는 선율과 어우러져 영화가 선보일 진한 감성을 예고한다. 특히 '힘을 내'는 고 신해철의 미공개 보컬 트랙 버전으로 영화 OST로서 스크린에 울려 퍼지는 것도 처음이지만 유가족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발표되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태성 음악감독은 '힘을 내'를 엔딩 크레딧에 사용하기 위해 주연 배우들과 신해철의 합창으로 콘셉트를 정했고, 배우들의 녹음 과정에서도 세심한 디렉팅을 통해 신해철과 실제로 합창하는 듯한 상황을 연출해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신해철의 절친한 동료인 남궁연이 '라라랜드' 월드투어 음향감독으로 미국에서 활동중인 음향 엔지니어 트로이 최와의 협업으로 완벽한 믹싱을 완성해 더욱 완성도 높은 음원으로 영화에 진한 여운을 더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女팀추월 김보름·박지우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