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정원' 신수원 감독 "블랙리스트, 있어서는 안 될 일"

부산=이경호 기자  |  2017.10.12 16: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신수원 감독이 문화·예술계의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신수원 감독은 12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 기자회견에 참석해 문화·예술계 전반에 걸쳐 있었던 블랙리스트에 대해 이야기 했다.

먼저 신수원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 외압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그 생각도 해봤다. '유리정원' 전반부에 4대강에 대한 언급이 나온다"며 "과거 정권에서 영화를 틀었다면 어땠을까 생각해 봤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아주 작은 사소한 문제에서도 블랙리스트 칼라, 잣대를 드리운 거다. 저는 운 좋게 피해갔다. 그런 생각을 잠시하면서 (블랙리스트는) 앞으로도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국제영화제도 어려움을 겪었고, 블랙리스트 문화·에술인을 분류해서 그런 행위를 했다는 것 자체가 비상식적인 것이라 생각한다. 어떤 일이 있어도 표현의 자유는 막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은 홀로 숲 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 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 재연(문근영 분)를 훔쳐보며 초록의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한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 지훈(김태훈 분)이 쓴 소설이 베스터셀러가 되면서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이승기 신작 드라마 '화요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