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정봉주 기자회견 "성추행 전혀 아냐..서울시장 출마할 것"

심혜진 기자  |  2018.03.12 11:5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정봉주 전 민주통합당 의원./사진=뉴스1


정봉주 전 민주통합당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더불어 서울시장 출마 의지도 내비쳤다.

12일 뉴스1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의혹) 보도 시기가 의도적으로 계산된 것으로 보인다.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다"고 반박하며 서울시장 출마의사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의)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한 시간 전에 보도해 서울시장 출마를 못하게 하고 정치생명을 끊어놓으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프레시안은 아무런 팩트체크 없이 보도가 강행됐다. 저는 2011년 12월 23일도 24일도 (피해자로 지목되는) A씨를 만난 사실도 없고,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의 기사는 그 자체로도 여러 문제점이 있어 믿기 어렵다"며 성추행 날짜로 지목된 2011년 12월 23일의 사진 자료를 제시하며 자신의 행적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그는 "프레시안에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한다"며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다면 '공직선거법상 낙선을 목적으로 하는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프레시안을 상대로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의사는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메이커 양현승 대표]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