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더게' 김재욱 "'커프' 김동욱 재회..10년 세월 느껴"(인터뷰)

OCN 수목 드라마 '손 the guest' 최윤 역

한해선 기자  |  2018.11.08 08:0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배우 김재욱 /사진=매니지먼트 숲배우 김재욱 /사진=매니지먼트 숲


배우 김재욱(35)이 김동욱(35)과 MBC 월화 드라마 '커피프린스1호점'에 이후 11년 만에 OCN 수목 드라마 '손 the guest'(이하 '손 더 게스트')로 만난 소감을 전했다.

김재욱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이뤄진 '손 더 게스트' 종영 인터뷰에서 김동욱과 두 번째 작품을 함께해 반가웠다고 말했다.

김재욱과 김동욱은 지난 2007년 인기리에 방영된 '커피프린스1호점'에서 각각 노선기와 진하림으로 분해 카페 직원으로 호흡을 맞췄다. 그리고 이번 '손 더 게스트'로 11년 만에 주인공으로 재회했다. 김재욱은 구마사제 최윤 역을, 김동욱은 악령을 알아보는 영매 윤화평 역을 연기했다.

김재욱은 김동욱과의 이번 작품 속 만남을 통해 11년 전의 자신을 돌아본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커피프린스1호점' 때의 촬영장 분위기가 다시 재현됐다고. 김재욱은 "10년이란 시간 동안 서로가 변한 점도 있었다. 세월이 느껴지더라. 동시에 같은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배우가 김동욱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애틋함을 전했다.

이어 그는 "배우들끼리 모든 걸 허심탄회하게 얘기하는 경우가 잘 없는데 김동욱은 고민 없이 서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친구다. 나도 이번에 만나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호흡이 캐릭터에 잘 들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 두 배우의 친밀함은 드라마에서도 최고의 합으로 발산됐고, 애청자들은 김재욱과 김동욱에 대해 '브로맨스를 넘어선 로맨스'라는 농담도 꺼냈다. 김재욱은 "처음엔 당황스럽더라. 촬영하면서 저희는 그런 걸 전혀 생각하지 않고 연기했는데 그렇게도 봐 주실 수 있구나 싶었다"며 웃었다.

윤화평, 최윤과 함께한 형사 강길영 역의 정은채(32)와 호흡은 어땠을까. 김재욱은 "촬영하면서 세 명이 정말 한 팀이었다고 생각했다. 정은채는 참 좋은 배우고 좋은 원석이다. 현장에서 가진 애티튜드가 너무 좋은 친구다. 작품에서만 봐 왔는데 좋은 배우와 작업을 했다고 생각한다. '손 더 게스트'에서는 한 명도 모난 사람이 없이 너무도 잘 맞는 사람들끼리 만났다"고 밝혔다.

한편 '손 더 게스트'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선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지난 1일 방송된 마지막회 자체 최고 시청률 4.1%(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으로 장르물의 역사를 새로 썼다는 호평을 받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