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신곡 '빗소리' 차트인..장마 덕 봤죠"(인터뷰①)

이정호 기자  |  2018.07.04 10:3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미교/사진=임성균 기자


가수 미교가 "장마 덕을 봤다"며 신곡 '빗소리'가 차트인한 소감을 밝혔다.

미교는 지난 2일 오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새 미니앨범 '빗소리'의 타이틀곡 '빗소리'가 차트인 한 것에 대해 "확실히 데뷔곡보다는 반응이 훨씬 좋은 것 같다. 노래를 들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장마 덕을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미교는 "주변에서 연락이 온다. 지인들 주변 반응이 뜨겁다고 먼저 이야기를 하더라. 확실히 지난 데뷔 활동 때보다는 반응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곡도 차트인에 성공했었는데 금방 사라졌다. 지금 '빗소리'도 안착을 못하고 계속 왔다 갔다 한다. 아무래도 장마 덕을 보는 것 같다"며 "비도 오고 장마철이라 '빗소리'가 가진 감성이 사람들에게 통하는 것 같다. 노래가 더 사랑받았으면 좋겠다. 50위권이 목표"라고 덧붙었다.

미교는 지난 2017년 SNS에서 윤종신의 '좋니'와 장덕철의 '그날처럼' 답가 버전을 부르면서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특히 5개월 만에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만 명 이상을 돌파, 음원과 앨범 요청 또한 쇄도했고 지난 1월 가수로 정식 데뷔했다.

지난달 27일 발매된 첫 미니앨범 '빗소리'에는 타이틀곡 '빗소리'를 비롯해 히트 프로듀싱팀 에이톤 컴퍼니가 참여한 '그만', '내가 먼저 한 이별', 감성듀오 팍스차일드와 호흡을 맞춘 '별 세는 밤'까지 4개의 신곡이 담겼다. 여기에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 OST '너를 지운다는 건', 데뷔 싱글 '잊어도 그것이', '계속 노래하고 싶어요' 등 인스트를 포함해 총 9곡으로 알차게 구성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SM 유영진 이사 오토바이 법규 위반]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