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가 만난 라디오★]안영미 "송은이 예언..진짜 '영미야~'가 떴네요"(인터뷰②)

김미화 기자  |  2018.03.10 08:3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제공=MBC/사진제공=MBC


개그우먼 안영미(35)가 라디오 DJ 도전에 나섰다. 안영미는 지난달 첫방송한 MBC 표준 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를 통해 데뷔 후 처음 DJ에 나섰다. 재밌는 것은 '에헤라디오'가 그의 전문 분야인 코미디나 유머를 추구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시사라디오라는 점이다. 안영미는 팟캐스트에서 활약하고 있는 최욱과 함께 콤비로 평일 오후 8시 25분부터 청취자를 만나고 있다.

인터뷰①에 이어


안영미는 최근 송은이, 신봉선, 김영희, 김신영과 셀럽파이브 활동으로 화제를 모았다. 셀럽파이브 멤버 중 송은이 김신영의 경우 몇년 째 라디오를 진행 중인 베테랑 DJ. 이들은 어떤 조언을 해줬을까.

▶안영미씨의 경우 같이 셀럽파이브 하는 멤버인 송은이씨나 김신영씨 모두 베테랑 DJ잖아요. 무슨 말을 해주던가요?

안영미 : 처음에는 라디오 DJ 한다고 했더니, 다들 너무 잘 됐다고 축하해 줬어요. 그런데 제가 시사프로그램을 하는 라디오라고 했더니, 다들 '영미야 괜찮겠니?'라고 걱정하더라고요. 말조심도 하고 공부도 많이 해야 한다고 다들 노심초사하고 있어요. 저보다 더 많이 걱정해주고 모니터 해주고요. 그동안 라디오 게스트 할 때는 편하게 생각했는데, 다들 대단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실 처음 DJ를 시작하고는 왜 이렇게 재미가 없지 생각했어요. 생각해보니까, DJ는 웃기는 사람이 아니더라고요.

▶라디오DJ가 쉽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점에서 매력을 느끼나요?

안영미 : 청취자분들이 들어주시는거요. 뭔가 굉장히 가까워지는 느낌이에요. 버스기사님도 잘 듣는다고 문자 보내주시는 것을 보면서 내가 대중에게 한 걸음 다가갔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뿌듯해요. 청취자 댓글의 소중함을 느끼죠. 사실 개그를 할 때는 그런 댓글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않았거든요. 그런데 라디오를 하니까 한 분 한 분 너무 감사해요.

▶예능계의 '미다스의 손' 송은이가, 올해에 '빵 뜰 스타'로 안영미씨를 꼽았는데요. 어떻게 생각하나요.

안영미 : 저도 송은이 선배님 말처럼 올 해 뜰 줄 알았는데, 제가 보니까 평창올림픽에서 '영미'라는 이름만 떴더라고요. 이리 맞추든 저리 맞추든 뜨긴 뜬 것 같아요.(웃음)

셀럽파이브셀럽파이브


▶최근 송은이, 신봉선, 김영희, 김신영, 안영미가 함께 한 셀럽파이브가 큰 화제를 모았는데요.

안영미 : 셀럽파이브는 '주간아이돌' 활동으로 끝났어요. 저희가 다 나이가 있다보니까 방송이 들어와도 못하겠다고요. 다들 좋아하는데 무대에 올라가면 폐가 터져버릴 것 같아요. 송은이 선배님은 힘들다고 역정을 내더라고요.(웃음) 다음 노래나 활동 계획은 뚜렷하게 없어요. 다만 김신영씨가 어마어마한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저희가 애프터스쿨처럼 졸업제를 만들었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멤버들이 함께 할지 모르지만, 기대 많이 해주시면 좋겠어요.

▶셀럽파이브 활동 중 재밌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안영미 : 연애나 결혼 이야기가 나오면 서로 예민해지고 미간이 찌푸려지더라고요. 거의 금기어에요. 다들 연애 좀 했으면 좋겠어요. 하하.

인터뷰 ③으로 이어집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손태영 MMA 논란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