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가 만난 라디오★]안영미·최욱 "'에헤라디오', 청취율 전체 1위가 목표"(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2018.03.10 08:3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제공=MBC/사진제공=MBC


개그우먼 안영미(35)가 라디오 DJ 도전에 나섰다. 안영미는 지난달 첫방송한 MBC 표준 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를 통해 데뷔 후 처음 DJ에 나섰다. 재밌는 것은 '에헤라디오'가 그의 전문 분야인 코미디나 유머를 추구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시사 라디오라는 점이다. 안영미는 팟캐스트에서 활약하고 있는 최욱과 함께 콤비로 평일 오후 8시 25분부터 청취자를 만나고 있다.

새롭게 라디오 DJ에 도전한 안영미와, 그의 짝꿍인 최욱을 만나 함께 라디오를 진행하는 소감과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서 들어봤다.

▶같이 라디오를 진행한 지 한 달 정도 된 것 같아요. 두 분 호흡이 어떤가요?

안영미 : 처음에는 너무 잘 안 맞았어요. 지금도 잘 안 맞고요.(웃음) 농담이고요. 함께 해보니 호흡이 잘 맞는 것 같아요. 확실히 제가 잘 받쳐 주는 것 같아요.(웃음)

▶안영미와 최욱, 어떻게 보면 안 어울리는 조합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는데요. 케미가 잘 맞나 봐요?

안영미 : 저도 저희 조합이 신기한 것 같아요. 최욱 오빠가 팟캐스트의 제왕이잖아요. 제가 많이 즐겨들었거든요. 그래서 강력하게 추천했어요. 첫 라디오 DJ를 맡아서 제가 많이 의지하고 있죠.

▶안영미씨는 첫 라디오 DJ 도전인데요. 해보니까 어떤가요.

안영미 : 송은이 선배랑, 이국주씨가 하는 라디오 게스트로 1~2년 정도 했던 경험이 있어요. 그때는 아무 생각 없이 편안하게 수다 떨듯이 하고 왔거든요. 그런데 막상 제가 DJ를 하니까 책임감 때문에 그때처럼 편하게 못 하겠더라고요. 말실수 하면 안되고, 책임감도 생기니까요. 생방송이다보니 매일 매일 외줄 타기 하는 것 같아요. 많이 긴장돼요.

/사진제공=MBC/사진제공=MBC


▶안영미씨는 tvN 'SNL코리아'도 생방송으로 출연했잖아요. 라디오가 더 떨리나요

안영미 : 그럼요. 'SNL'도 생방송이었지만, 그때는 아침부터 리허설을 하고 방송을 한 거라서 괜찮았어요. 그런데 라디오는 생 '날것'의 방송이잖아요. 그리고 언제 어디서 최욱 오빠가 치고 들어올지 몰라요.(웃음) 넋을 놓고 있거나 괜히 웃기려고 하다가 큰일 날까봐 정신 바짝 차리고 하고 있어요. SNL은 대본대로 연기만 하면 되지만, 라디오는 제 생각도 반영되니까 아무래도 좀 더 긴장하게 되죠.

▶안영미 씨가 최욱 씨를 '팟캐스트의 제왕'이라고 표현했는데요. 팟캐스트의 제왕이 보기에, 초보 DJ 안영미씨는 어떤가요?

최욱 : 안영미씨를 방송에서 볼 때는 좀 자유롭다고 생각했어요. 남 눈치 안 보고 자기 멋대로 살아가는 것 같았죠. 그런데 실제로 같이 방송을 해보니 여리고 감성적인 여성이었어요. 세심하기도 하고요. 주변에서 '안영미 어때?'라고 많이 물어봐요. 그럴 때마다 저는 '착하다'라고 대답해요.

/사진제공=MBC/사진제공=MBC


▶'에헤라디오'만의 자랑을 해주시자면요.

안영미 : 애매한게 장점이에요. 시사도 아니고, 코미디도 아니고 그 중간이거든요. 그래서 모두가 들을 수 있어요. 아버지 어머니는 물론, 학생들도 편하게 들을 수 있는게 장점 같아요.

최욱 : 시사라는게 단어가 조금 거리감이 있게 느껴지지만, 사실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가 시사잖아요. 안영미씨 말대로, 어디 하나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성역 없이,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죠.

▶'에헤라디오'의 청취율 목표가 있나요.

안영미 : 지금은 약간 예열 단계인 것 같아요. 라디오 DJ 안영미는 사람들이 처음 보잖아요 저는 아직 예열이 필요한 것 같아요.

최욱 : 일단 동시간대 1위가 목표고요. 최종적으로는 전체 1위를 했으면 좋겠어요. 청취율 목표를 이루면 제가 우리 팀원 모두 해외여행 보내주기로 약속했어요.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손태영 MMA 논란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