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한끼합시다]성혁 "남녀 1인2역 또? 얼마든지!"(인터뷰②)

임주현 기자  |  2018.03.10 11:0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배우 성혁/사진=이기범 기자배우 성혁/사진=이기범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서

배우 성혁(34)이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 이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성혁은 지난 4일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에서 한 몸에 깃든 두 개의 영혼인 동장군과 하선녀 역을 맡아 다른 성별의 캐릭터를 동시에 연기했다.

동장군으로서는 한없이 우직하고 온화한 인물을 표현했던 성혁은 여성 캐릭터 하선녀를 연기할 때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여장을 선보였다. 극과 극을 오가는 캐릭터는 극중 수많은 요괴 중에서도 돋보였다.

이번 작품을 위해 9kg 가까이 감량했다는 성혁은 촬영을 마치고 가벼운 마음으로 '밥한끼합시다' 인터뷰에 응했다. '화유기' 촬영 중 초밥 서비스를 받으며 인기를 실감했다는 성혁은 가장 좋아한다는 계란 초밥을 처음으로 집으며 기분 좋게 웃었다.




-남녀 1인 2역에 다시 도전할 의사도 있나요.

▶가능한데요. 가능한데, 어떤 역할이냐에 따라 다를 것 같아요. '화유기'에서 하선녀, 동장군은 그런 상황과 설정이 있었어요. 그리고 남녀 1인 2역을 다시 만나기 쉽지 않을 것 같아요.

-정말 다시 만나게 된다면요.

▶만나게 된다면.. 제가 필요하고 쓰일 수 있다면 얼마든지.. 거부감이 없습니다.

-2015년 '당신만이 내 사랑' 이후 2년 가까운 공백기가 있었어요. 이유가 있었나요.

▶좀 지쳤었어요. 지쳤다는 게 마음의 여유가 없더라고요. 세 작품을 연달아서 했었거든요. 좀 휴식이 필요할 것 같다고 해서 그렇게 1년 반을 쉬게 됐어요.

-휴식기 동안 제주도에서 지냈다고 들었어요.

▶제주도에서 지내다가 지금은 서울에서 부모님과 함께 지내고 있어요. 제주도에서 깨달은 게 많죠. 일단 가장 큰 건 제 맘 같지 않은 영역에 대한 부분들, 마음을 다스리는 것들도 많이 생각해봤어요. 그때부터 행복이 뭘까 생각했었어요.

-다시 연기에 대한 의지를 불러다준 작품은 무엇이었나요.

▶'싱글와이프'라는 작품 하면서 그때부터 조금 열심히 연기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거든요. '과연 배우라는 직업이 나한테 주는 행복감이 뭘까'라고요. 초심으로 가지고 있었던 생각과 쉬면서 알게 된 생각이 접목된 거죠. 사실 진정성 있게 연기를 해서 사람들한테 그 마음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게 제가 연기를 하는 가장 큰 이유였거든요. 플러스가 또 생긴 거죠. 뭐냐면 '내 방식대로'라는 거죠.

-'화유기'는 어떤 드라마로 남았나요.

▶제 방식대로 해볼 수 있었던 작품이에요. 그것에 대해서 100명이 다 좋아할 수 없겠지만 반 절은 '좋았다'라고 얘기를 해주시니까요. 제가 저를 더 믿고 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거죠.

배우 성혁/사진=이기범 기자배우 성혁/사진=이기범 기자


-'화유기'는 방송사고, 스태프 추락사고로 논란이 있었어요.

▶그건 말 그대로 환경적인 문제인 것 같아요. 누가 잘못해서 그런 것도 아니고요. 마음이 여러 가지 불편한 것들이 있는 상황에서 촬영해야 하는데 진행하는 사람들은 어땠겠어요. 배려하고 더 열심히 '으쌰으쌰' 힘내고 촬영을 했던 것 같아요. 오히려 더 배려하고 조심하게 되고요.

-이제 '열일' 하실 건가요.

▶올해뿐만 아니라 당분간 열일 일 것 같아요. 30대는 열일이죠. 40대에는 연출 공부를 해보고 싶어요. 30대에 열일을 해야 공부를 하죠.

-구상해놓은 시나리오도 있으신가요.

▶삶과 죽음, 죽기 직전의 15분, 죽은 후에 15분의 형태를 생각했어요. 단편으로 시작해 장편으로도 만들 수 있잖아요. 생과 사에 대한 소재가 있을 수 있고 그리고 죽기 직전, 죽은 뒤에 이런 것들은 상상의 영역이 있는 것이고요. 그런 소재가 재밌을 것 같아요.

-인터뷰③에 이어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손태영 MMA 논란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