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동생 걸그룹' S.I.S "소녀시대 닮고 싶어요"(인터뷰①)

김지현 기자  |  2017.09.12 15: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신예 걸그룹 S.I.S(지해, 달, 민지, 앤, 세빈, 가을)가 '제2의 소녀시대'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소녀시대처럼 오랜 시간 활동하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걸그룹이 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12일 스타뉴스와 만난 S.I.S는 "너무 많이 떨린다. 꿈에 그리던 데뷔를 했다. 꿈만 같고 행복하다"고 들뜬 소감을 밝혔다.

S.I.S는 '여동생 걸그룹'을 꿈꾼다. S.I.S는 '별들 안의 뜻밖의 재미'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Serendipity in Stars'의 약자와 여동생을 뜻하는 SISTER의 약자 Sis.의 뜻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걸그룹이다. S.I.S는 섹시 콘셉트가 아닌 발랄한 여동생의 매력을 어필한다.

"별들 속에 뜻밖의 재미 하나하나를 보여주겠다는 뜻이에요. 또 정말로 스타가 돼서 대중분들께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어요. 음악 방송뿐만 아니라 연기, 예능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활약을 할 수 있기 바라고 있어요."(지해)

"여동생이라는 뜻은 같자 맡은 역할이 있어요. 때로는 여동생 혹은 언니가 돼서 팬들께 다가가고 싶다는 의미에요. 노래를 불러주는 여동생, 비글미 넘치는 여동생, 내 편을 들어주는 여동생, 사투리를 쓰는 귀여운 여동생, 얼음공주 같은 여동생,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여동생 등 다양한 모습이 될 수 있죠."(세빈)

thum_89x120


전 국민의 여동생을 꿈꾸는 S.I.S의 데뷔곡 '느낌이 와'는 첫사랑에 빠진 소녀의 기분을 상큼하게 표현한 댄스곡이다. 가을은 "'느낌이 와'는 수많은 곡들 중에서 저희들이 정말로 원했던 곡이다. 사비 부분에 귀에 꽂힌다"며 "정말 좋은 노래기 때문에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S.I.S의 롤모델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다. S.I.S는 소녀시대를 보면서 가수라는 꿈을 키웠다. 걸그룹으로 데뷔한 뒤에도 이러한 생각은 변하지 않았다. 음악방송에서 소녀시대를 볼 때마다 설레는 감정을 감출 수 없다.

"소녀시대 선배님들이 저희의 롤모델이에요. 10년 동안 활동을 하고 있으세요. 저희도 긴 시간 동안 활동을 하고 싶어요. 개인 활동도 활발하게 하는 것도 존경해요. 솔로, 연기, 스크린 등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죠. 너무 닮고 싶어요."(지해)

"소녀시대 선배님들의 무대를 직접 봤어요. 누구나 존경할 수밖에 없는 무대를 하세요. 라이브도 너무 잘하시고, 퍼포먼스도 완벽해요. 저희도 10년이 지나면 이런 무대를 할 수 있을까 생각해봤어요. 각자 활동을 해도 빛이 나는데 같이 모이면 더욱 빛이 나요. 그런 모습을 닮고 싶어요."(달, 민지, 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