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한끼합시다]이준 "나는 스릴러형 얼굴..멜로로 칭찬받아 기뻐"(인터뷰②)

김미화 기자  |  2017.09.11 11: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thum_89x120

연기 잘하는 아이돌 혹은 아이돌 출신 배우를 우리는 연기돌이라고 부른다. 인기 드라마 속 연기돌 한 두명은 이제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 일부 연기돌은 배우들을 누르고 주연을 꿰차기도 한다. 아이돌 전성시대 안방극장과 스크린에는 많은 연기돌이 활약하고 있다.

배우 이준(이창선·29) 역시 아이돌 출신 연기돌이다. 하지만 어엿한 배우로 성장한 그에게 연기돌이라고 말은 약간 맞지 않는 옷 같다. 지난 2014년 그룹 엠블랙을 탈퇴한 이준은 이제 믿고보는 배우로 거듭났다.

이준은 최근 종영한 KBS 2TV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안중희 역할을 맡아 52부작을 무사히 끝냈다. 이준은 극중 변미영(정소민 분)과의 러브라인은 물론, 변한수(김영철 분)와의 미묘한 감정관계까지 깊이 있게 그려내며 호평 받았다.

작품을 마무리 한 이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입영 통지서를 공개, 오는 10월 24일 입대 소식을 알렸다. 담담하게 입대 소식을 밝힌 그를 향해 많은 대중들은 건강히 군복무를 잘 끝내고 오라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스타뉴스는 '☆밥한끼합시다' 코너를 통해 최근 촬영을 끝내고 입대를 준비 중인 배우 이준을 만났다. 사무실에서 즐겨 먹는 배달음식과 만난 이준은 겸손하면서도 솔직하고 당당한 배우의 모습이었다.

thum_89x120


인터뷰 ①에 이어

-8개월 간 촬영 한 '아버지가 이상해'의 결과가 좋아서 뿌듯할 것 같아요

▶ 촬영하면서 어려운 점도 물론 많았지만 일단 너무 좋은 선생님 두 분과 함께 해서 영광스러웠어요. 저는 이 드라마가 잘 된 이유가, 배우들끼리 장난을 많이 쳐서 그렇다고 생각해요. 촬영하다가 장난이 너무 심해서 혼난 적도 있거든요. 촬영 전에 장난치다가 들어가면 호흡 주고 받고 하면서 편하고 재밌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류수영 형, 민진웅 형 등 남자 배우들끼리 할 때도 그렇고..정소민씨와의 애정신 같은 것을 찍기 전에도 장난을 많이 쳤어요. 한 번은 정소민씨와 진지한 장면이었는데, 너무 웃겨서 웃어버린 적도 있어요. NG가 나서 너무 죄송하더라고요.

-이번 드라마에서 대중이 잘 몰랐던 이준의 로맨틱한 모습이 많이 부각됐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 저도 저의 로맨틱한 모습을 처음 봤어요.(웃음) 연기는 계속 안쉬고 했고, 다양한 장르를 촬영했지만 멜로 같은 경우는 깊이 생각해본 적이 없어요. 제가 멜로를 할 수 있을까 생각하기도 했죠. 사실 팬들이 '오빠는 왜 멜로 안해요'라고 많이들 물어봤거든요. 멜로를 잘하면 인기가 많아지잖아요. 그런데 저는 멜로 할 얼굴은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제가 잘생긴 건 아니잖아요. 로코(로맨틱 코미디) 같은 것을 보면 다 예쁘고 잘생기고 그렇잖아요. 저는 제가 생각할 때 스릴러에 어울리는 얼굴이라고 생각했어요. 눈도 날카롭고요. 사랑스러운 모습이 표현될까 걱정했는데, 하면서 저도 재밌고 사람들이 '잘한다, 잘한다' 해주니까 자신감도 많이 생겼어요. 제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 것 같아서 기뻐요.







- 김영철 선배와 함께 붙는 신에서는 감정 연기가 굉장히 깊어요. 그런 장면을 촬영할 때 어려움은 없었나요

▶ 사실 그 부분이 제일 힘들었어요. 선생님하고 단둘이 붙는 장면이 정말 많았거든요. 항상 다른 장면은 화기애애하고 장난도 많이 쳤는데 선생님하고 촬영하는 것은 긴장도 많이 하고 걱정도 했어요. 촬영 전에는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어요. 대본을 딱 받는데 잘할 자신이 없더라고요. 드라마 촬영 끝날 때까지 그 고민들은 쭉 이어졌어요. 미영이와의 씬은 애틋하고 편하게 하면 되는데 아버지와의 씬은 편하게 가면 안된다고 생각했죠. 종방연 때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김영철 선생님과 같이 식사를 하는데 뭐가 힘들었냐고 물어보시더라고요. '다른 것보다 선생님과 같이 붙는 것이 너무 힘들고 괴로웠어요'라고 했죠. 그러니까 김영철 선생님이이 본인도 그러셨다고 하시더라고요. 선생님도 저와 같은 고민을 하셨다고 해서 놀라기도 했고 기억에 남아요.

thum_89x120


-김영철씨는 현재 연기 대상 후보로까지 거론되고 있잖아요. 함께 연기해본 소감이 어떤가요.

▶ 김영철 선생님은 연기에 대해서는 말이 필요없는 분이시죠. 개인적으로 감동 받은 것도 있어요. 드라마는 촬영할 때 상대방의 어깨를 걸어서 찍고 반대편 찍거든요. 보통 어깨가 걸린 사람은 대사만 받아주는 식으로 할 때가 많아요. 그런데 김영철 선생님은 제 얼굴을 따는 장면에서도 감정연기를 똑같이 해주셨어요. 사실 그게 어렵거든요. 감정이라는 것이 연기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뿜어져 나오는 한계가 있잖아요. 그런데 그것을 똑같이 해주시는 모습이 너무 감사했어요. 그래서 물론 저도 그렇게 같이 했고요. 선생님이 제 감정을 따라가 주시려고 하는 부분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되고 싶다, 저런 배우가 되고 싶다 생각했어요.

-현장에서 다른 선배 배우들도 이준씨 칭찬을 많이 했다고 들었어요

▶ 촬영 할 때는 다들 연기에 대해서는 별로 이야기 안 하고 장난만 쳤어요. 이유리 누나가 저보고 연기 잘한다고 계속 칭찬해 주시더라고요. 볼 때마다 계속 그랬어요. 너무 감사한데, 부끄러웠어요. 감사하다고 제대로 말도 못했어요. 앞에서 계속 연기 잘한다고 칭찬해 주시니 오히려 고개를 숙이게 됐어요. 기분은 좋은데 쑥스럽더라고요.

인터뷰 ③에서 계속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