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한끼합시다]이준 "군입대, 아쉽냐고요?..너무 좋은걸요"(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2017.09.11 11: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thum_89x120

연기 잘하는 아이돌 혹은 아이돌 출신 배우를 우리는 연기돌이라고 부른다. 인기 드라마 속 연기돌 한 두명은 이제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 일부 연기돌은 배우들을 누르고 주연을 꿰차기도 한다. 아이돌 전성시대 안방극장과 스크린에는 많은 연기돌이 활약하고 있다.

배우 이준(이창선·29) 역시 아이돌 출신 연기돌이다. 하지만 어엿한 배우로 성장한 그에게 연기돌이라고 말은 이제는 약간 맞지 않는 옷 같다. 지난 2014년 그룹 엠블랙을 탈퇴한 이준은 이제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났다.

연기에 대한 이준의 욕심을 일찌감치 시작됐다. 엠블랙 데뷔 당시 영화 '닌자 어쌔신'에서 비의 아역으로 등장해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던 이준은 영화 '배우는 배우다'를 통해 눈도장을 찍었다. 2014년 tvN '갑동이', MBC '미스터백'에 출연하며 쉬지 않고 연기 활동을 했던 이준은 그해 연말 그룹을 나와 배우로 뚜벅뚜벅 걷기 시작했다.

이준은 최근 종영한 KBS 2TV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안중희 역할을 맡아 52부작을 무사히 끝냈다. 이준은 극중 변미영(정소민 분)과의 러브라인은 물론, 변한수(김영철 분)와의 미묘한 감정관계까지 깊이 있게 그려내며 연기적으로 극찬 받았다.

작품을 마무리 한 이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입영 통지서를 공개, 오는 10월 24일 입대 소식을 알렸다. 담담하게 입대 소식을 밝힌 그를 향해 많은 대중들은 건강히 군 복무를 잘 끝내고 오라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스타뉴스는 '☆밥한끼합시다' 코너를 통해 최근 촬영을 끝내고 입대를 준비 중인 배우 이준을 만났다. 사무실에서 즐겨 먹는 배달음식과 만난 이준은 겸손하면서도 솔직하고 당당한 배우의 모습이었다.

thum_89x120


이날의 '밥 한끼' 메뉴는 전국민 간식 피자와 치킨. 군인들이 가장 먹고 싶어하는 음식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준은 이날 늦은 오후 진행된 '밥 한끼' 인터뷰를 위해 일부러 점심을 먹지 않았다며 양손에 피자와 치킨을 들고 먹방을 시작했다.

-평소에 촬영 등으로 바쁠 텐데 식사는 잘 챙겨 먹나요

▶보통 촬영할 때는 샌드위치나 김밥 같은 것을 주로 먹어요. 그런데 '아버지가 이상해'는 밥 시간이 정확해서 매끼니 챙겨 먹었어요. 다른 배우와 같이 먹지는 않았고요. 주로 혼자 먹었어요. 메뉴는 한식, 중식, 양식 등 다양하게 먹었죠. 특히 중국 음식을 많이 먹었어요. 제가 짜장면을 좋아하는데 짬뽕도 먹고 싶어서 짬짜면을 먹었어요.




-짬뽕 국물은 혹시 해장용인가요?

▶ 아니요. 술은 제가 안 마셔요. 아예 안 마시는 편이에요. 옛날에는 마신적도 있는데 제 몸에 잘 안 맞는 것 같더라고요. 커피도 잘 못 마시고, 에너지 드링크도 몸에 안 맞아요. 그런걸 마시면 오히려 피로가 몰려오더라고요.

-술도 커피도 못마시면, 어떻게 스트레스를 푸나요?

▶사실 리프레쉬 할게 별로 없어요. 그냥 정신으로 마인드 콘트롤을 해요. 사실 제가 식탐이 많은 편도 아니거든요. 예전에는 잘 먹었는데 데뷔하고 사회 생활하면서 입맛이 떨어졌어요. 이 사회가 치열하잖아요. 제가 벌써 데뷔 10년차인데도, 많이 먹지는 않아요. 미각이 없어서 배고프면 뭘 먹어도 그냥 잘 먹어요. 배 안에 들어가면 다 똑같이 배부르잖아요. 이제 훈련소 가서 훈련 받으면 뭐 잘 먹지 않을까요?

thum_89x120


-식탐이 없는 것이 몸매 관리 비결인가요?

▶ 그건 아니에요. 몸매 관리는 억지로 하는거죠. 하하. 운동을 할 때가 있고 안 할 때가 있는데 지금은 안 할 때에요. 1년 중에 몸매 좋을 때가 3개월 정도에요. 하고 싶을 때 3개월 바짝 하고 해서 몸을 불리고 그냥 하기 싫어지면 안 하고 그래요. 그게 1년을 사이클로 찾아오더라고요. 올해는 아직 그게 안 왔어요. 어차피 10월에 군대에 가면 할 텐데 안 하려고요. 하하.

-20대 배우로서 정상에 올랐는데, 군대에 가게 됐어요. 아쉽지는 않나요.

▶ 저는 좋아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사랑을 많이 받았어요. 사실 사랑 받기 위해 한 것도 아니고 저는 그냥 제 일을 한 것인데 너무 많이 사랑해 주셔서 어색한 것 같아요. 그동안 모든 작품을 다 똑같이 열심히 하고, 시청률 얼마건 누가 보든 안 보든 같은 마음과 자세로 연기했거든요. 그런데 더 많이들 드라마를 봐 주시고, 예뻐해 주시는 것 같아요. 그래서 감사하긴 한데 사실 어색하기도 해요. 그래서 입대에 대한 아쉬움은 전혀 없어요. 전 오히려 너무 좋은데요? 지금도 너무 좋지만, 군대에 가서도 좋을 것 같아요. 갔다 와서 뭐할지도 계획을 잡아놨어요.

인터뷰 ②에서 계속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