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따뜻한 응원, 모든 것이 좋았다" 한국팬 환호에 스피스 '활짝' - 스타뉴스

[★현장] "따뜻한 응원, 모든 것이 좋았다" 한국팬 환호에 스피스 '활짝'

서귀포(제주)=심혜진 기자  |  2019.10.17 16:0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조던 스피스./사진=JNA조던 스피스./사진=JNA
조던 스피스(미국)가 한국 팬들의 열렬한 응원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스피스는 17일 제주도 서귀포시 나인브릿지(파72·724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THE CJ CUP'(총상금 975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에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쳐 필 미켈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27위에 올랐다.

8언더파 64타로 선두에 나선 안병훈(29·CJ대한통운)과 6타나 차이가 난다.



이날 특히 495야드로 거리를 늘려 난이도가 높아진 6번 홀(파4)에서 범한 더블보기가 옥에 티였다. 그도 인정했다.

경기 후 만난 스피스는 "6번 홀이 가장 난이도가 높다고 느꼈다. 페어웨이 중앙에 벙커가 있는 게 어려웠다"며 "다행히 파5홀에서 손실을 만회할 수 있었다. 이후 라운드에서도 이 부분을 공략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스피스는 페덱스컵을 마친 뒤 7주간 휴식을 취하다 이번 대회로 2019~20시즌을 시작했다. 그는 "퍼팅이 좋은 게 여러 개 나왔으나 스윙은 아쉬운 게 몇 개 있었다. 시작이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총평한 뒤 "생각한 대로 잘 됐다. 라운드를 진행될수록 자신감을 더 찾았다. 물론 더블보기가 범했으나 벙커에 빠진 공을 그린으로 잘 올려서 마무리는 잘 했다. 첫 시작이지만 계속해서 자신감을 쌓아가며 경기하면 될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지난 2015년 프레지던츠컵 때 한국을 방문했던 스피스는 이번 대회를 위해 친구인 저스틴 토마스(미국)와 함께 전세기로 제주도에 도착했다. 제주도는 첫 방문이다. 그랬기에 그를 따라다니는 팬들이 많았다. 스피스는 "한국 팬들이 정말 너무 따뜻한 응원을 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다. 항상 한국에서 경기가 열리면 즐거운 마음으로 온다. 모든 게 다 좋았다"고 웃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