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한용덕 감독 "팬들께 죄송, 내년엔 더 높은 곳에서..." [준PO4 패장의 말]

고척=김우종 기자  |  2018.10.23 22:2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한화 한용덕 감독한화 한용덕 감독


한화 한용덕 감독이 아쉽게 준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소감을 밝혔다.

한화 이글스는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넥센 히어로즈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2-5로 패했다.

한화는 올 시즌 페넌트레이스를 3위로 마치는 등 선전하며 2007년 이후 11년 만에 가을 야구 무대를 밟았다. 하지만 준플레이오프 무대서 넥센의 벽에 가로막힌 채 내년을 기약했다.

다음은 경기 후 한화 한용덕 감독과 공식기자회견 일문일답.

- 총평.

▶ 끝까지 열렬히 응원해주신 팬들께 좀 더 긴 가을 야구를 못 보여드려 죄송스럽다. 올 시즌 저희는 끝났지만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준비 잘해서 내년에는 좀 더 높은 곳에서 팬들께 즐거움을 드리는 야구를 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

- 4경기 만에 끝났는데. 가장 아쉬웠던 순간은.

▶ 전체적으로 투수진 쪽에서 구성이 안 갖춰져 힘든 시즌을 보냈다. 단기전에서도 힘이 부족한 걸 많이 느껴 그게 가장 아쉬웠다. 타자 쪽에서도 기술적으로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 그런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

- 박주홍이 길게 던졌는데. 교체 타이밍은.

▶ 원래 그렇게 길게 던질 거라 안 봤다. 불펜이 준비하는 과정에서 나갈 수 있는 과정이 많지 않았다. 후반에 보여준 모습이 좋았다. 충분히 기대 이상으로 자기 역할을 해줬다. 좋은 선수를 발견한 것 같다.

- 두산에서 1군 경기를 많이 했는데.

▶ 선수단 구성이나 이런 점들이 탄탄했다. 좀 더 편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아직 우리 팀이 완전하게 구성이 갖춰진 팀이 아니라고 본다. 그걸 꾸려가는데 있어 힘이 부쳤다.

- 정우람 투입은.

▶ 정우람도 생각을 했는데 김범수가 좋았다. 일단 김범수를 넣은 뒤 그 다음을 생각했다.

- 선수단에게 특별히 해주고 싶은 말은.

▶ 올 시즌 고생 많았다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너무 잘해줘 고맙다는 이야기를 했다. 경기 후 이걸 잘 기억하고 있자고 했다. '지금 끝난 게 아니고 새로운 시작'이라는 이야기를 했다. 내년에 팬들께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자고 이야기했다.

- 거의 쉬지 못했는데 뭘 하고 싶나.

▶ 많이 지쳤다. 아무 생각 없이 푹 쉬고 싶다. 다시 준비를 해야 한다. 일단 쉬고 싶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