켑카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 돼 더욱 기쁘다" (일문일답) [CJ컵]

서귀포(제주)=심혜진 기자  |  2018.10.21 15:5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우승자 브룩스 켑카./사진=심혜진 기자우승자 브룩스 켑카./사진=심혜진 기자

브룩스 켑카(미국)가 국내 유일의 PGA 투어 대회인 'THE CJ CUP @ NINE BRIDGES 2018'(이하 THE CJ CUP)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켑카는 21일 제주도 서귀포시 나인브릿지(파72·718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THE CJ CUP'(총상금 95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2개, 이글 1개, 버디 8개를 묶어 8타를 줄여 64타를 쳤다.

이로써 켑카는 1~4라운드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로 게리 우드랜드(미국)를 4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 8월 메이저 대회였던 PGA 챔피언십 이후 2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18-2019시즌 첫 우승이자 개인 통산 5승이다.

또한 이번 대회 전까지 세계랭킹 3위였던 켑카는 이번 우승으로 생애 처음으로 세계랭킹 1위에 등극했다.

다음은 켑카와의 우승 기자회견 일문일답.

- 우승 소감은.

▶ 기분이 환상적이다. 정말 열심히 한 보람이 있다. 시작은 좋지 않았지만 8번홀에서 보니 게리 우드랜드와 공동 선두더라. 후반 경기가 잘 풀렸다. 제 꿈이 세계랭킹 1위를 우승을 통해 이루는 것이었다. 내가 원한 대로 우승을 통해 세계랭킹 1위에 올라 더 기쁘다.

- 통산 5승, 한국에서 첫 승이다.국제 대회에서는 12번째 우승이다. 어떤 느낌인가.

▶ 믿기지가 않는다. 상상을 할 수 없는 꿈을 이룬 기분이다. 한국에서 우승을 할 수 있어서 기쁘다. 내년에도 기대가 된다. 코스가 재미있고 어려운 면도 있어서 흥미롭게 경기 했다.

- 최근 11개 대회서 우승을 3번 했는데. 잘할 수 있는 비결은.

▶ 콜로니얼(포트워스 인비테이셔널)에서 깨달음의 순간이 있었던 것 같다. 저스틴 로즈가 잘 했지만 선두에서 플레이하면서 원하는 플레이가 된다고 생각했다. 선두에서 원하는 플레이가 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굉장히 만족한다. 시즌 시작을 잘하고 우승을 해서 만족한다. 이번주 내내 퍼팅감이 좋았다. 샷 감은 괜찮았다 정도인데, 퍼팅은 매우 좋았다. 넣어야 했던 퍼팅은 다 넣은 것 같다.

- 황돔이 우승의 전조였던 것 같다. 미신을 믿지 않는다고 했는데, 현실이 됐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징크스에 대한 생각은 변함이 없다. 낚시를 할 때면 대어를 낚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에 기분이 나쁜 것은 없다.

- 후반 성적이 좋은 이유는. 기술적 이유인가 심리적 이유인가.

▶ 1라운드는 바람이 많이 불어 좋은 스코어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 샷 감이 좋았지만 금요일에 비해 떨어졌다. 코스를 돌다 보니 코스 굴곡을 잘 알게 됐고, 그린을 놓치더라도 어디서 놓치는 것이 이익인지 깨닫게 됐다. 라운드를 거듭할 수록 코스에 대해 배우고 인지하면서 좋은 스코어를 기록하게 된 것 같다.

- 16번홀 칩인 버디의 상황은. 넣은 후 기분은.

▶ 드라이버 샷이 좋지 않아 벙커에 들어갔다. 벙커샷은 밀리면서 러프에 들어갔다. 25야드 정도 남았다. 보기로 막고자 했다. 샷을 치고 '괜찮았다'라고 생각했는데 들어갈지는 몰랐다. 캐디가 이런 말을 잘 하지 않는데 그 순간에는 '이건 꼭 넣어야 한다'고 말을 해줬다. 그 순간에는 '우승을 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새로운 목표가 있다면.

▶ 목표는 늘 같다. 시즌 목표를 1월 1일에 생각해본다. 세계랭킹 1위로 서는 다음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다. 오프시즌에는 잘 준비하고 잘 쉬고 체력과 건강 관리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잘 준비해서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서도 좋은 경기 했으면 한다.

- PGA 챔피언십에서 우즈와 대결을 펼친 것처럼 이번 대회서도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막판 중압감을 어떻게 이겨냈나.

▶ 부담감, 스트레스는 자기가 자기 자신에게 지우는 것이라 생각한다. 어떻게 마음 먹느냐에 따라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 부담감, 스트레스는 두려움에서 시작하는 것이다. 부정적인 생각을 하면 부담감이 생기고 좋지 않은 플레이가 나온다. 나는 결과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다. 핀에 어떻게 가깝게 붙이느냐, 어떻게 퍼팅을 하느냐 등에 대해서만 신경을 쓴다.

- 경쟁이 벌어질 때 리더보드로 확인하는 편인가.

▶ 항상 확인한다. 기본적으로 재미 있다. 5시간 동안 플레이하면서 확인하는 길은 리더보드 밖에 없다. 마지막 홀에서 추격할 때는 다를 수 있겠지만 선두를 할 때 리더보드를 보면 오히려 경기에 집중할 수 있다.

-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대회는.

▶ 구제척으로 생각해보지는 않았다. 메이저 4개, WGC 대회, 좋아하는 코스 2개 정도 출전할 것 같다. 22개 대회 정도가 될 것 같다. US오픈은 타이틀 방어를 위해 나간다. 링스 코스를 좋아하기 때문에 브리티시 오픈에도 나갈 것이다. 이렇게 주요 대회에 출전하고 우승을 하면 좋겠다.

- 우승을 하는데 가장 결정적인 버디는.

▶ 15번홀 버디와 16번홀 칩인 버디가 결정적이었다. 우승에 결정적인 버디는 16번홀이었던 것 같다. 오늘 경기서 주도권을 잃었다고는 생각하지는 않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