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미디어데이] 김연경 "금메달 또 따서 연금 많이 받겠다"

진천(충북)=김동영 기자  |  2018.07.10 14:2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여자배구 대표팀 \'에이스\' 김연경. /사진=뉴스1여자배구 대표팀 '에이스' 김연경. /사진=뉴스1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39일 앞으로 다가왔다. 선수단도 진천 선수촌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중이다. 배구 대표팀도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대표팀 '에이스' 김연경(30·엑자시바시)가 각오를 남겼다.

대한체육회는 10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고, 선수단 합동 인터뷰 시간이 열렸다. 김성조 선수단장과 이재근 선수촌장을 필두로 8개 종목에서 12명의 선수와 9명의 지도자가 자리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금메달 65개, 은메달 71개, 동메달 72개를 통해 종합 2위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천에서 금메달을 땄던 여자 배구 대표팀도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또 한 번 금메달을 따겠다는 각오다.

'에이스' 김연경이 중심에 선다. 김연경은 이날 미디어데이에서 "지난주 일요일에 소집해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표로 훈련하고 있다. 쉽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는 있다. 중국, 일본 등 다른 나라들도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꼭 딸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미 금메달을 하나 가지고 있는 김연경이다. 그래도 금메달이 간절한지 물었다. 이에 김연경은 "인천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했고, 실제로 땄다. 이번이 네 번째 아시안게임이다. 금메달이 하나 있지만, 항상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메달을 또 따서 연금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여자배구 대표팀 차해원 감독도 각오를 다졌다. 차해원 감독은 특히 일본전 설욕에 집중하고 있었다.

차해원 감독은 "지난 VNL 대회에서 일본에게 너무 생각지도 못했던 참패를 당했다. 일본전을 대비한 훈련을 하자고 했다. 기억에 남도록 연습하고 있다. 선수들도 일본전 패배에 많이 안타까워했다. 스스로 실망도 한 것 같다. 충분한 연습을 통해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손태영 MMA 논란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