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잔 인터뷰] '막내' 이승우 "가장 큰 소득은 경험, 영광이었다"

카잔(러시아)=김우종 기자  |  2018.06.28 09:1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이승우(오른쪽)과 신태용 감독


'막내' 이승우(20,헬라스 베로나)가 독일전에서 비록 뛰지는 않았지만 선배들의 투혼을 본 소감을 밝혔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57위)은 27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요아힘 뢰브 감독이 이끄는 독일 축구 대표팀(FIFA 랭킹 1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F조 3차전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연패 뒤 승점 3점을 따내며 1승 2패, 조 3위로 대회를 마쳤다. 반면 독일은 1승 2패, 승점 3점으로 한국과 같지만, 골득실에서 밀리며 최하위로 탈락했다.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꺾으며, 2승 1패 승점 6점,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F조 2위는 한국과 독일을 각각 잡았으나 스웨덴(+3)에 골득실에서 밀린 멕시코(2승1패,승점 6점, 골득실 -1)였다.

경기 후 이승우는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제가 안 뛰었지만, 디펜딩 챔프인 독일을 이겨 정말 기쁘다. 그러나 저희가 예선 통과를 못해 한편으로는 아쉽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늘 출전 준비는 한다. 교체로 들어가는 선수는 준비 상태가 중요하다. 팀에 도움이 돼야 한다. 다들 밖에서 잘 준비하고 있었다. 교체로 들어간 형들도 잘해줘 기쁘다"고 했다.

이승우는 첫 월드컵 무대에서 배운 점에 대해 "가장 큰 건 경험이다. 꿈의 무대에서 어린 나이에 뛸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꿈을 이뤄가는 것 같아 정말 기뻤고, 동기 부여가 됐다. 이런 좋은 대회를 통해 경험을 쌓고, 선수로서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되돌아봤다.

이승우는 "떨린다는 것보다 지고 있던 상황에서 두 경기에 다 투입돼 들어가서 뭔가 해보고 싶었다. 공격 포인트를 올리거나 도움을 주고 싶었는데, 돌아가서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지난 두 경기를 떠올렸다.

독일전에 앞서 선수단 분위기에 대해 "마지막까지 조별예선 탈락인 지, 올라갈 지 몰랐기 때문에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결과는 나중에 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메이커 양현승 대표]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