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만의 韓대회' 이보미 "의욕 더 생겨"(일문일답)

길혜성 기자  |  2018.05.25 20:2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이보미 / 사진제공=KLPGA


'스마일 캔디' 이보미(30·노부타그룹)가 9개월 만에 출전한 국내 대회 '제 6회 E1 채리티 오픈'(총 상금 8억 원·우승 상금 1억 6000만 원) 1라운드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통산 21승에 빛나는 이보미(30·노부타그룹)는 25일 경기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440야드)에서 시작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8 시즌 10번째 대회 '제 6회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9개월 만에 국내 대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10번홀에서 티 오프한 이보미는 전반 나인홀에서는 노 보기 속에 2개의 버디를 낚았지만, 후반 들어 3개의 보기를 범하며 결국 1오버파 73타 공동 68위로 1라운드를 마무리 지었다.

이보미는 1라운드를 끝낸 뒤 경기를 마친 느낌 등을 밝혔다.

thum_89x120이보미 / 사진제공=KLPGA


다음은 이보미와 일문일답

오늘 경기 소감은.

▶전반에 버디로 스타트하면서 샷 감이 좋았는데 버디 찬스를 놓치다 보니 흐름이 나빠졌다. 롱퍼트 거리감이 없어서 3퍼트를 계속 했다. 아쉬움이 남는 라운드였지만 샷 감이 좋아졌기 때문에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하겠다.

-한국에서 경기할 때 느끼는 특별한 감정이 있나.

▶좋은 모습 보이고 싶다. 의욕도 더 생기고 오랜만에 와서 좋은 모습 보이고 싶은 생각이 많다.

-최근 샷이 안좋은데.

▶계속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샷보다는 체력적으로 한계를 느낀다. 후반에 집중력이 흐트러졌다. 퍼트에 있어서 집중력이 가장 중요한데 짧은 퍼트를 계속 미스했다. 체력 보완을 계속 하고 있고 샷도 좋았을 때의 감과 가까워지고 있어서 이번 대회부터는 잘하고 싶다. 오늘 라운드는 속상하다. 그동안 샷에 신경을 많이 쓰다 보니까 퍼트나 쇼트게임에 신경을 못 쓴 게 사실이다. 샷이 좋아졌으니까 나머지 부분에 더 신경 써야 할 것 같다. 시간은 좀 걸릴 것 같다. 골프를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많았는데 과연 주변에서 그만두라고 한다면 내가 납득할 수 있을까 생각했을 때 납득하지 못할 것 같아서 할 수 있을 때 최선을 다해보자고 생각했다. 주변에서는 좋은 얘기를 많이 해주셔서 성적은 좋지 않지만 많이 배우고 있다.

-힘든 이유는.

▶내 장점이 크게 안 좋았던 때가 없었다는 것인데, 처음으로 작년부터 성적이 나빠지니까 어떻게 잡아가야 하나, 자신감을 어떻게 회복해야 해야 하나 생각했다. 원인이 샷인것 같아서 잡아가는 중이다. 잘해왔던 나 자신과 자꾸 비교했던 것 같다.

-지난주 박인비가 국내대회에서 우승을 했는데.

▶겨울에 모임이 있어서 만났다. 그때 동기부여에 대한 얘기를 함께 했는데 박인비 선수가 잘 되니까 부럽고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모습 때문에 나도 열심히 하게 된다. 박인비 선수의 우승을 보고 나도 이번 주에 잘해보자고 생각했다.

-내일부터 경기에 어떻게 임할 것인가.

▶코스가 그린이 딱딱하고 핀 위치가 어려운 곳이 많았다. 거리가 많이 나는 선수들이나 탄도가 높은 선수들이 유리한 코스다. 그래서 버디 찬스가 왔을 때는 절대 놓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반에는 그래도 잘 풀렸으니까 내일은 버디를 많이 해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한줄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