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미남 배우 삼총사' 최태준·곽시양·신현수, 2018 AAA 참석

문완식 기자  |  2018.10.29 09:0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최태준, 곽시양, 신현수최태준, 곽시양, 신현수


'꽃미남 배우 삼총사' 최태준, 곽시양, 신현수가 ‘2018 Asia Artist Awards’에 함께해 늦가을 밤 시상식장을 화사하게 물들인다.

오는 11월 28일 개최되는 가수, 배우 통합 시상식 ‘2018 Asia Artist Awards’(조직위원장 박준철, 2018 아시아아티스트어워즈 이하 ‘2018 AAA’) 라인업에 국내를 넘어 글로벌한 인기를 모으는 최태준, 곽시양, 신현수가 이름을 올렸다.

최태준은 2011년 드라마 ‘빠담빠담… 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를 통해 본격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후 ‘미씽나인’, ‘수상한 파트너’, ‘EXIT’, ‘훈남정음’에 주연으로 출연, 탄탄한 연기력과 시크하면서도 자상한 매력을 선보이며 여심 스틸러에 등극했다. 현재는 사전제작 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의 주인공에 캐스팅돼 촬영에 한창이다. 지난해 ‘2017 AAA’에서 ‘뉴웨이브’ 상을 받은 최태준이 올해에는 어떤 상을 수상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곽시양은 모델 출신다운 완벽한 비주얼에 연기력으로 글로벌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배우. 2014년 영화 ‘야간비행’으로 데뷔해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시카고 타자기’, 영화 ‘로봇소리’, ‘굿바이 싱글’ 등에서 대선배들과 호흡을 맞추며 배우로서 성장 중이다. 올여름 개봉된 ‘목격자’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연쇄살인범 역할을 인상적으로 소화,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안효섭, 권도균, 송원석과 함께 배우 그룹 원오원 멤버로도 활동하며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신현수는 드라마 ‘청춘시대’, ‘청춘시대 2’에서 볼펜선배로 불리며 남다른 훈훈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던 배우다. 훤칠한 키와 매력적인 마스크가 인상적인 그는 ‘군주-가면의 주인’, ‘황금빛 내 인생’에 연이어 출연하며 연기력을 증명, 최근 드라마 ‘열두밤’에서 한승연과 함께 감성 멜로를 선보이면서 시청자들의 간질간질한 설렘까지 유발하는 중이다. 2016년, 2017년에 이어 올해 ‘2018 AAA’까지 함께하며 신흥 대세임을 입증하고 있다.

외모와 실력을 모두 겸비한 촉망받는 배우 최태준, 곽시양, 신현수의 합류로 열기를 더하는 ‘2018 AAA’는 총 가수 26팀, 배우 27명에 이르는 스페셜한 라인업은 물론 1층 전석을 스탠딩으로 꾸며 관객 모두가 역동적으로 즐길 수 있는 ‘크레이지 페스티벌’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 한류 팬들을 대상으로 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후보와 수상자를 공정한 방식으로 선발, 시상한다. 케이스타그룹(KSTAR GROUP)(의장 김효진, 이하 케이스타그룹)과 함께 페이스티켓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8 Asia Artist Awards’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스타뉴스(STARNEWS)가 주최하며 Asia Artist Awards 조직위원회의 주관으로 오는 11월 28일 글로벌 허브시티 인천 남동 체육관에서 개최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