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방송+] 박지원 "김부선 스캔들에도 이재명 승리할 것"

이슈팀   |  2018.06.11 11:4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배우 김부선과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당선을 예상했다.

박지원 의원은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21세기 최대 이벤트인 북미정상회담으로 세계의 모든 시선이 싱가포르에 집중된다"며 "이 와중에 이재명vs김부선 구도로 몰아간 한국당 전략은 히트지만 이미 지난 날에 다 걸러진 얘기라서 큰 변수 없이 이재명 승리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thum_89x12011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올린 글/사진=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정태옥 의원이 만든 '인천·부천 비하 발언'인 '이부망천'이라는 신조어에 대해서는 "이부망천! 해당 의원 탈당은 이미 늦었다"며 "인천, 부천 인근 시민들은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고 집값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의원은 "민주당 승리를 위한 가장 큰 밥상을 갖다 올린 한국당은 참패"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지원 의원은 "민주당의 호남 싹쓸이작전으로 민주평화당은 어부지리한다"며 "낙하산 공천, 추미애 대표의 목포선거대책회의, 특히 호남에서 양당제 경쟁 구도로 민주평화당을 살려야 호남이 소외받지 않는다는 애향정신이 살아 났다"고 평했다.

이어 "비기너와 타이거 우즈의 게임이지만 타이거 우즈도 슬럼프가 있고 패배도 있다"며 "민주평화당을 살려주세요. 4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한줄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