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츠토크] 월드컵 결승전에 오른 '축구 용품 브랜드'는?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8.07.12 23:2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 크로아티아가 잉글랜드를 꺾고,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올랐다. 우승컵을 놓고 마지막 경기를 펼칠 주인공은 프랑스와 크로아티아다.

결승전 무대는 전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월드컵의 꽃이다. 월드컵을 통해 홍보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 축구 용품 브랜드들도 월드컵 결승전에서 자신들의 용품이 한 번이라도 더 등장하길 원하고 있을 것이다. 조별예선과 토너먼트를 거치면서 끝까지 살아남아 최종 라운드까지 올라온 축구 용품 브랜드들은 어디일까. 결승전에서 보게 될 브랜드들의 점유율을 정리해봤다.

1. 유니폼

경기장 위에서 22명의 선수들이 입고 뛰게 될 유니폼이다. 이번 월드컵에는 나이키, 아디다스, 푸마, 뉴발란스, 엄브로, 험멜 등의 브랜드들이 축구 국가대표팀의 유니폼을 제작했다.



하지만 결승에 오른 두 팀의 유니폼은 모두 나이키에서 제작한 유니폼이다. 4강전까지만 해도 나이키 세 팀(프랑스, 크로아티아, 잉글랜드), 아디다스 한 팀(벨기에)이었지만 결국 아디다스가 제작한 유니폼은 결승전에 오르지 못했다.

2. 축구화

결승에 오른 두 팀의 선수들은 어떤 브랜드의 축구화를 신을까.

<크로아티아>



크로아티아의 선수들은 거의 대부분의 선수들이 나이키에서 제작한 축구화를 착용한다. 이 정도까지 일 줄은 몰랐는데 라키티치, 바델리, 크라마리치 이렇게 세 선수만 아디다스 축구화를 착용했다.



크로아티아 국가대표팀은 나이키와 아디다스 단 두 개의 브랜드의 축구화만 착용하고 있다.


<프랑스>



프랑스 국가대표팀의 브랜드 점유율이다. 아디다스 축구화를 착용하는 선수들이 크로아티아에 비해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나이키가 두 배가량 우세하다. 그리고 그리즈만, 지루, 라미 덕분에 푸마 축구화의 지분이 생겼다. 이번 월드컵에서 나이키, 아디다스에 비해 적은 물량을 공급한 푸마인데 세 명의 선수가 모두 출전한다면 결승전 경기에서 축구화를 세 켤레나 노출시킬 수 있게 된다.


(출처 : footballbootsdb.com)

2018 월드컵에 용품을 공급한 브랜드는 나이키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아무리 나이키의 물량이 많이 투입됐다고 해도 조별 예선과 토너먼트를 거쳐 결승전에 오를 유니폼 브랜드와 축구화 브랜드는 국가대표팀의 경기력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독일,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 아디다스의 유니폼을 입은 우승 후보들이 이른 탈락을 하면서 생각보다 쉽게 승패가 갈린 것 같다.

하지만 아직 기회는 남아 있다. 만약 아디다스 또는 푸마 축구화를 신은 선수가 극적인 결승골을 넣은 후 축구화를 손에 들고뛴다면 순식간에 이 판세를 뒤집을 수 있지 않을까? 과연 어떤 일이 결승전에서 벌어질지 주말에 있을 결승전 경기를 주목해보길 바란다.

글=최동규 PD (올댓부츠)

[편집자주]‘올댓부츠’는 축구화는 물론, 각종 축구 용품을 직접 착용하고 글과 영상을 통해 제품을 궁금해하는 이들에게 사용자 입장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웹사이트다. 글쓴이 최동규 PD는 '올댓부츠'의 수석 PD로 실착팀을 이끌고 있다. 우리가 접하지 못했던 축구화와 용품에 대한 이야기를 실착 전문가들의 입을 통해 '부츠토크'로 전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