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명불허전' 김아중, 클럽보다 수술실? 반전 있는 여자

김용준 인턴기자  |  2017.08.12 21: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명불허전'에서 배우 김아중이 생명을 지키는 외과의사로 변신했다.

12일 방송된 tvN 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에서 최연경(김아중 분)이 외과 수술을 성공적으로 해냈다. 최연경은 생명을 지키는 데에 대한 기쁨을 표현하며 좋은 의사의 면모를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최연경(김아중 분)은 늦은 밤 클럽에서 춤을 추며 한껏 음악에 취했다. 그때 자신이 일하고 있는 병원에서 급한 연락을 받았고 서둘러 병원으로 돌아왔다. 상황 파악을 못하고 자신에게 들러붙는 남자를 손쉽게 퇴치한 후 최연경은 응급환자의 상태를 확인했다.

환자의 상태는 심각했고 당직근무자는 자리를 비운 상황이었다. 최연경은 자신이 수술을 집도하겠다며 황교수(이대연 분)에게 승인을 받았다. 이후 최연경은 수술을 시작했고 순탄하게 치료가 진행됐다. 그때 환자의 심장에 문제가 생기며 급박한 상황을 맞이했지만 최연경은 침착하게 이를 대처했다.

최연경은 수술을 잘 끝마친 뒤 홀로 숨어 춤을 추는 등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최연경은 집에 돌아와 자신을 반기는 강아지에게 "누나 오늘도 사람 살렸다. 오늘도 살리고, 내일도 살릴 거고. 잘했지?"라며 환자의 생명을 아끼는 의사의 면모를 보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 AAA]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