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9' 윤손하 子 연루 사건 보도 "교육청, 조사 착수"

한아름 기자  |  2017.06.19 21: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배우 윤손하의 아들이 초등학교 폭력 사건에 연루된 가운데, 교육청은 사실 관계 조사에 착수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1TV 'KBS 뉴스9'에서는 윤손하의 아들이 연루된 사건을 보도했다.

이날 뉴스에서는 "서울의 한 사립 초등학교에서 대기업 총수 손자와 연예인의 아들이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의혹에 대해 교육 당국이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김진호 기자는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지난해 4월 수련회에서 4명의 학생이 한 명의 학생을 구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 측은 가해 학생의 폭행이 장난 수준이었다며, 학교 폭력으로 볼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손하의 사진과 함께 "아들이 가해자로 지목된 연예인 측에서는 피해자 측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발하다 입장을 바꿔 공식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신인수 서울 중부교육지원청 초등 교육 지원 과장은 이 사건에 대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는 부분이 제대로 처리가 된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청은 교장과 담임 선생님들을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무한도전', 파업 그 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