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옥자', 칸영화제 공식상영..5분 기립박수

칸(프랑스)=김현록 기자  |  2017.05.20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논란 속에 칸을 찾은 봉준호의 '옥자'를 위해 칸이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19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에서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옥자' 레드카펫 행사가 열렸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이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화제와 논란의 중심에 선 '옥자' 팀이 단체로 뤼미에르 극장의 레드카펫을 장식한 데 이은 공식 스크리닝이 진행됐다.

영화가 끝난 뒤 관객들은 약 5분간 기립 박수를 보내며 예우를 갖췄다. 엔드 크레딧이 올라가고 마지막 쿠키 영상이 나온 뒤에도 약 4분의 기립박수를 보내기까지 자리를 떠난 관객들이 없을 만큼 호의적인 반응이었다. 틸다 스윈튼, 안서현 두 배우 사이에서 입장,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릴리 콜린스, 스티브 연, 카를로 에스포지토와 변희봉까지 묵직한 스타 배우들과 함께 한 봉준호 감독은 뿌듯한 미소를 지으며 칸의 반응을 즐겼다.

thum_89x120

시사 직후 관객들은 다양한 평가를 내놓았다.

봉준호 감독의 팬이라는 프랑스 배급사 로스트 필름스의 마크 올리는 "칸에서 넷플릭스와 극장 간 정치적 문제보다는 봉 감독의 작품 자체에 집중했는데 감동적이고 판타스틱하고 전작들만큼 훌륭한 것 같다"며 "정치적인 영화지만 오락적인 요소도 있어서 굉장히 좋았다"는 소감을 남겼다.

영화 프로듀서라는 안토니 제임스포드는 "영화의 리듬감과 캐스팅이 좋았다. 종종 스태프의 노력이 빛나는 부분이 있었다"면서 "주제를 전달하는 데 있어서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가 생각할 거리를 던지는 것인데 이 영화가 그랬다"고 말했다. 주디프라는 이름의 여성 관객은 "좋은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음식에 있어 우리의 책임이 있다는 것을 일깨워줬다. 어린 소녀와 동물 간 관계를 잘 설정한 것 같다"고 평했다. 반면 한 남성 프랑스 프로듀서는 "기대에 못 미친다"며 "영화적인 작품이라기보다는 엔터테인먼트 요소가 큰 영화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