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는 오늘도 후끈..상영중단 소동부터 '봉준호장르'까지(종합)

칸(프랑스)=김현록 기자  |  2017.05.19 1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 카카오 플러스 친구
thum_89x120


제 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인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상영중단 소동부터 웃음이 넘친 기자회견까지 여전한 화제몰이를 이어갔다.

칸영화제 개막 3일째인 19일(현지시간) 오전 올해 칸 최고의 화제작 '옥자'의 기사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글로벌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옥자'는 초청부터 상영, 기자회견까지 여전한 화제몰이를 이어갔다.

특히 기자시사회에서는 상영이 시작되자 야유와 환호, 박수 속에 8분 만에 중단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넷플릭스 로고가 나오자 환호와 박수, 야유가 동시에 쏟아졌다. 그러나 이 환호와 박수, 야유는 본 영화가 시작되고 나서도 계속해 이어졌다. 결국 막이 열렸다 다시 조정된 끝에 10분 뒤 다시 상영이 재개됐다. 내내 객석이 술렁거렸다.

thum_89x120


이와 관련해 '옥자' 측은 "막이 완전히 올라가지 않아 다시 멈추고 수정 후 상영된 것"이라며 "단순 영사사고"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도 이와 관련한 질문이 나왔다. 그러나 봉준호 감독은 여유롭게 "영화제에서 자주 있는 일이다. 대수로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덕분에 오프닝 시퀀스를 2번 보게 돼 더 많은 정보를 얻지 않았겠느냐 생각하니 다행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공개된 '옥자'는 강원도 산골 소녀 미자(안서현) 미자가 친구이자 가족인 거대돼지 옥자가 글로벌 기업 미란도의 손에 뉴욕으로 끌려가자 옥자를 구하기 위해 혈혈단신 나서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봉준호 감독은 옥자를 가족으로 여기는 소녀와 옥자를 돼지고기로 여기는 기업의 입장을 극적으로 대비시켰다.

thum_89x120


처음 칸 경쟁부분에 진출한 봉준호 감독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다. 틸다 스윈튼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릴리 콜린스, 스티븐 연 등 할리우드 스타와 미자 역의 안서현, 미자의 할아버지 역할의 변희봉이 함께 단상에 올랐으나 질문 절반 이상이 봉준호 감독에게 쏠렸다.

thum_89x120


봉준호 감독은 영화의 주제를 묻는 질문에 "주제에 대해서는 이야기 안하고 싶은데 물어보셨으니까 이야기를 하자면"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메시지에 대해 딱 하나만 이야기하자면. 우리가 자본주의 시대를 살며 느끼는 기쁨도 있지만 고통도 있다. 힘들고 피곤하다"고 말했다. 이어 "동물도 마찬가지라는 거다. 동물도 마찬가지로 자본주의를 살고 있다. 거기에서 오는 피로와 고통이 있다"며 "저는 저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생각하면서 영화를 찍었다"고 설명했다.

동화적인 분위기가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품을 연상시킨다는 질문에는 "자연과 생명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동시대 살아가는 창작자 중에, 자연과 생명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미야자키 하야오의 그늘을 벗어나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다. 그 영역에서 이뤄놓은 큰 업적들이 있다"면서 "이번 영화에서는 동물, 생물, 자본주의의 영역을 다루고 싶었다"면서 "그 분께서 가지 않은 길이 아닌가. 기회가 된다면 그 분에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향을 받았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1970년대 스필버그 영화를 특히 좋아한다. '죠스', '듀얼', '슈가랜드 익스프레스' 등을 자꾸 다시 보니까 몸에 스며들었을 것 같다. 스필버그 등 70년대 미국 영화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자신의 영화적 멘토는 따로 있다며 '하녀'를 만든 한국 김기영 감독, '나라야마 부시코'의 일본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을 꼽았다. 봉준호 감독은 "그 분들은 나를 모르지만 나는 그 분들을 모신다"고 경의를 표했다.

봉준호 감독은 '옥자'는 물론이고 그간 선보인 영화의 장르가 모호하다는 평가에 대해 "일부러 혼란을 주려 한 것은 아니다. 만들다보면 그렇게 된다"고 웃음지었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그런 것 때문에 어떤 분은 장르 구분을 포기하고 봉준호 장르라고 하는데 저에게는 그렇게 불러주시는 게 가장 큰 찬사다"라고 말했다.

한편 미자 역을 맡은 여주인공 안서현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옥자'를 보기 전에는 고기를 좋아했다. 특히 돼지고기도 많이 먹었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그는 "'옥자'를 찍으며 많이 느꼈다. 옆에서 찍기도 하면서 보고 느끼는 게 있었고, 고기를 가까이 하게 되지 않더라"라며 "이 영화를 찍으면서 미자 입장에서 생각하게 된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thum_89x120


봉준호 감독의 '옥자'는 세계적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가 100% 투자해 만들어진 영화로 최초로 칸 경쟁부문에 초청되면서 세계적인 화제를 불렀고 일부 반발에 부딪치기도 했다. 심지어 페드로 알모도바르 심사위원장이 수상 배제 방침이나 다름없는 언급으로 더욱 논란을 불렀다.

우여곡절 끝에 칸에서 처음 베일을 벗은 '옥자'가 오는 28일 폐막하는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등 수상 소식을 전해올 지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