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현 "'옥자' 찍기 전에는 돼지고기 좋아했다"

칸(프랑스)=김현록 기자  |  2017.05.19 19: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옥자'의 히로인 안서현이 "'옥자'를 찍으며 고기를 멀리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안서현은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개막 3일째인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옥자' 공식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봉준호 감독이 글로벌 스트리밍 기업 4년 만에 선보인 '옥자'는 올해 칸 경쟁부문에 초청되면서 세계적 관심과 화제의 중심에 올랐으며, 중학교 1학년 여배우 안서현은 주인공 '미자' 역을 맡아 극을 이끌었다.

'옥자'는 강원도 산골 소녀 미자(안서현) 미자가 친구이자 가족인 거대돼지 옥자가 글로벌 기업 미란도의 손에 뉴욕으로 끌려가자 옥자를 구하기 위해 혈혈단신 나서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봉준호 감독은 옥자를 가족으로 여기는 소녀와 옥자를 돈벌이 수단이자 효과적인 식재료로 여기는 기업의 입장을 극적으로 대비시켰다.

안서현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옥자'를 보기 전에는 고기를 좋아했다. 특히 돼지고기도 많이 먹었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그는 "'옥자'를 찍으며 많이 느꼈다. 옆에서 찍기도 하면서 보고 느끼는 게 있었고, 고기를 가까이 하게 되지 않더라"라며 "이 영화를 찍으면서 미자 입장에서 생각하게 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