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기고도 남는 아쉬움.. 번트가 너무 어려웠다

대전=김동영 기자  |  2017.05.19 22: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삼성 라이온즈가 한화 이글스를 잡고 원정 3연전 첫 판을 승리로 장식했다. 경기 말미 강한울의 짜릿한 적시타가 터지며 웃을 수 있었다. 하지만 아쉬움도 진하게 남았다. 번트가 어렵고 또 어려웠다.

삼성은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규시즌 한화와의 주말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선발 우규민의 호투와 7회초 터진 강한울의 2타정 적시 2루타 등을 통해 6-2로 승리했다.

삼성은 주중 SK와의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했다.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을 따냈고, 첫 번째 위닝시리즈도 만들어냈다. 기분 좋게 대전으로 이동했고, 한화를 만났다. 한화와의 시즌 두 번째 만남이었다. 첫 번째는 1승 2패로 뒤졌다.

이번에는 시작부터 승리를 품었다. 마운드에서는 우규민이 호투했고, 경기 말미 타선이 힘을 내면서 우위를 잡았다. 고비도 있었지만, 잘 넘기면서 승리를 따냈다.

하지만 크게 걸리는 부분도 있다. 바로 '번트'다. 이날 삼성의 번트는 지독할 정도로 되지 않았다. 팽팽한 접전이 펼쳐진 가장 결정적인 원인이 번트였다. 연이어 번트 실패가 나오면서 달아날 수 있을 때 달아나지 못했다.

시작은 1회였다. 1회초 삼성은 선두타자 박해민이 초구에 3루수 방면 번트안타를 만들어냈다. 무사 1루. 다음 김상수가 타석에 들어섰다. 김상수는 초구에 번트 모션을 취했다가 배트를 뺐지만, 결과는 스트라이크였다.

이어 2구도 스트라이크였고, 번트 기회가 사실상 사라졌다. 이후 김상수는 8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를 펼쳤지만 결국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고 말았다.

다음 조동찬이 타석에 들어섰다. 조동찬은 오간도의 초구에 기습번트를 댔다. 하지만 공이 떴고, 투수 뜬공이 됐다. 이미 1루 주자 박해민이 스타트를 끊은 상황. 병살이 되면서 이닝이 끝났다.

2회초에도 찬스가 있었다. 이승엽의 투런포를 통해 2-0으로 앞섰고, 김헌곤의 내야안타, 구자욱의 볼넷을 통해 무사 1,2루 기회를 이어갔다. 타석에는 이지영. 번트 작전이 나왔다.

하지만 이지영은 초구와 2구에 번트 파울을 기록했다. 3구를 골라냈고, 4구를 받아쳤다. 결과는 2루 땅볼.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이 되고 말았다. 이어 강한울이 뜬공에 그치면서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2-1로 앞선 5회초에는 선두타자 구자욱이 중전안타를 치면서 무사 1루가 됐다. 이지영이 다음 타자로 나섰고, 다시 번트를 시도했다. 하지만 초구는 번트 파울, 2구는 번트 헛스윙이었다. 또 실패였다. 이지영은 삼진으로 돌아섰다. 이어 강한울이 삼진, 박해민이 뜬공으로 물러났다.

결과적으로 삼성은 5회까지 이승엽의 투런포를 제외하면 만들 점수가 없었다. 찬스가 있었지만, 작전이 먹히지 않았다. 번트가 어렵고 또 어려웠다.

결국 이것이 독이 됐다. 반대로 한화가 작전을 잘 썼다. 5회말 김회성의 좌전안타로 무사 1루가 됐고, 양성우가 타석에 들어섰다. 양성우는 1루수 방면 번트를 깨끗하게 성공시켰다. 1사 2루. 그리고 장민석이 적시타를 때리면서 2-2가 됐다.

7회초에도 번트가 문제가 됐다. 이승엽의 우전안타로 무사 1루가 됐고, 김헌곤이 희생번트를 성공시켰다. 이날 경기 첫 번째 번트 성공이었다. 이어 구자욱이 우중간 안타를 치면서 1사 1,3루가 됐다.

문제는 이후다. 다음 타자가 이지영이었다. 볼카운트 1-1에서 이지영이 스퀴즈 번트를 댔다. 기습적인 작전이었다. 하지만 타구가 투수 정면으로 향했고, 홈으로 뛰던 3루 주자 이승엽이 런다운에 걸렸다. 실패였다.

계속된 2사 2,3루에서 강한울이 좌중간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면서 삼성이 4-2로 앞서기는 했다. 하지만 그 과정이 좋지 못했다.

삼성 벤치에서는 '이렇게까지 번트가 어려운 것이었나?' 하는 생각이 들 법했다. 그만큼 번트가 되지 않았다. 일찌감치 번트를 성공시키면서 주자를 득점권에 뒀다면 경기 양상은 아예 달랐을 수 있다. 삼성으로서는 이긴 것은 좋지만, 번트라는 묘한 숙제를 안은 경기가 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