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로운 사라져 김혜윤 멘붕..안방극장 충격 - 스타뉴스

'어하루', 로운 사라져 김혜윤 멘붕..안방극장 충격

이경호 기자  |  2019.10.18 09:4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화면 캡처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로운이 홀연히 자취를 감추며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 극본 송하영·인지혜, 연출 김상협, 제작 MBC·래몽래인) 11회, 12회에서는 청춘들의 가슴 두근대는 애정전선과 사랑을 둘러싼 갈등, 신선한 에피소드와 충격적인 반전 등이 번갈아 그려져 안방극장에 '단짠단짠'의 묘미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은단오(김혜윤 분)를 향한 마음을 조금씩 표현하기 시작, 하루(로운 분)와 팽팽한 삼각관계를 만드는 백경(이재욱 분)의 적극적인 모습이 드러나 흥미진진함을 증폭시켰다. 하지만 하루 역시 지지 않고 은단오에게 더욱 가까워져 갔다. 백경과 만나기로 되어 있던 스토리를 바꾸고 알콩달콩 영화관 데이트를 즐기는 ‘단하루 커플’의 케미스트리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기도 했다.

또한 순정만화 속 정석적인 러브라인을 펼쳐 가는 '남주다 커플'과 이도화(정건주 분)의 삼각관계도 흐뭇한 웃음을 유발하며 재미를 더했다. 이도화와 오남주(김영대 분)는 남자의 자존심을 건 수영 대결을 펼치며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렇게 두 사람의 관계가 갈등국면으로 접어들고 여주다(이나은 분)를 향한 마음이 커져갈수록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이도화의 처지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설렘과 갈등의 연속으로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하던 '어하루'는 12회 말미에 또다시 크나큰 반전 엔딩을 선사했다. 만화 속 이름 없는 엑스트라에서 나름의 역할을 지닌 캐릭터로 변하는 듯하던 하루가 별안간 스토리 속에서 사라지는 일이 일어난 것. 은단오는 수영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정신을 잃었고, 깨어난 뒤에는 일상 속에서 하루의 존재가 흔적도 없이 사라져 있는 사실을 발견해 충격을 안겼다.

'어하루' 11회, 12회는 풋풋하지만 치열한 청춘들의 로맨스, 쉴 틈을 주지 않고 몰아치는 전개양상을 촘촘하게 그려냈다. 과연 하루가 갑자기 사라진 이유는 무엇인지, 사라진 그가 다시 은단오의 곁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다림 또한 증폭되고 있다.

한편 지난 17일 방송된 '어하루' 12회는 시청률 4.2%(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