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쉬스완, '정국 열애설' 불똥에 "그만하자..좀 지친다"[★NEWSing] - 스타뉴스

해쉬스완, '정국 열애설' 불똥에 "그만하자..좀 지친다"[★NEWSing]

이경호 기자  |  2019.09.17 08:5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해쉬스완/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해쉬스완/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가수 해쉬스완이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 의혹 후 자신에게 불똥이 튄 것과 관련해 "그만하자"고 심경을 토로했다.

해쉬스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는 내용이 담긴 게시물을 공개했다.



이날 해쉬스완은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퍼진 정국의 열애 의혹과 관련 이름이 거론됐다. 먼저 정국의 열애설을 제기하는 사진이 공개됐고, 일부 팬들은 그가 열애 중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네티즌들이 공개된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해쉬스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의 일부 팬들이 자신에게 보낸 메시지를 공개, 불편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진짜 역겨워 토할 거 같아"라는 문구까지 사용하면서 정국의 열애 의혹 후 자신의 이름이 거론된 것에 재차 불편함을 드러냈다.

해쉬스완은 앞서 올렸던 게시물을 삭제하고, 다시 한 번 글을 남겼다. 그는 "그만하자"면서 "다 봤어"라며 "해시태그해서 응원해 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 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걍 덮어 씌우자. ㅋㅋ 하는 사람. 아,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외 등등"이라고 했다.

이어 "진짜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라며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 해준 사람들. 인스타 디엠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 쓰지 말라 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 알아 어차피 이거 퍼나르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 그니까 그만하자고"라고 했다.

해쉬스완은 "너넨 너네 일 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어느 날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하기라고 해줘. 좀 지친다"고 토로했다.

한편 해쉬스완의 해명 이후에 팬들 뿐만 아니라 네티즌들이 해쉬스완의 인스타그램에 다양한 반응의 댓글을 남겼다. 해쉬스완을 응원하는 내용부터, 그의 해명에 불만을 토로하는 이들 등 그야말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다음은 해쉬스완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긴 글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