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방송인, BTS 인종차별 "멤버 중 게이 있을 것" - 스타뉴스

호주방송인, BTS 인종차별 "멤버 중 게이 있을 것"

윤상근 기자  |  2019.06.21 09:3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호주의 한 공영방송사가 톱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지민 제이홉 슈가 뷔 정국)에 대한 내용을 보도하며 조롱이 섞인 발언을 하며 논란이 여전히 적지 않은 모습이다.

호주 공영방송 Channel9의 TV쇼 '20 to One'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방탄소년단의 인기에 대한 내용을 전하며 방탄소년단 뿐만 아니라 그들의 팬덤인 아미, 그리고 한국 등에 대해 조롱하는 발언을 쏟아내며 시선을 모았다.



당시 방송에 출연했던 영국 출신 코미디언 지미 카(Jimmy Carr)를 비롯해 블로거 페레즈 힐튼, 라디오 진행자 팀 블랙웰, 배우 롭 밀스, 코미디언 멜 버틀 등 주요 출연자들이 방탄소년단에 대한 코멘트를 제작진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전했다.

이들은 각자 방탄소년단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언급하며 "방탄소년단을 들어본 적 없다.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북핵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 근데 폭탄이 터진 것보다 더 별로"라고 말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의 UN 연설을 언급하고 "연설 내용은 헤어 제품에 대한 내용이었다"라고 다소 황당한 발언도 전했다.

이어 "멤버들 중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단 한 명밖에 없는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관왕을 차지한 게 의아하다"고 비아냥거리며 한 멤버가 무대에서 실수한 영상을 첨부하기도 했으며 심지어 "멤버들 중 게이가 있을 것이다"라는 말까지 서슴없이 전했다.

이에 더해 호주 코미디언 알렉스 윌리엄슨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한국 출신 축구 스타 손흥민을 향한 성희롱 발언까지 공개하기도 했을 정도다.

한편 방송 직후 미국 CNN 등 해외 다른 언론에서도 이 소식을 조명하기도 했으며 특히 수많은 팬들은 해당 발언을 한 출연자의 SNS를 향해 강력하게 항의를 하는 글을 남기는 등 적지 않은 파장을 이어갔다. 방탄소년단 팬덤인 아미들은 이에 대해 "호주 언론의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를 용납할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Channel9는 입장을 통해 "문제가 된 '20 to One'의 에피소드는 방송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단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강조하기 위해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것이다.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