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이종현·최종훈, 정준영과 친분 있지만 사건과 무관"(공식) - 스타뉴스

FNC "이종현·최종훈, 정준영과 친분 있지만 사건과 무관"(공식)

윤성열 기자  |  2019.03.12 22:3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이종현(왼쪽)과 최종훈 /사진=스타뉴스 이종현(왼쪽)과 최종훈 /사진=스타뉴스


가수 정준영의 불법촬영 영상 유포 의혹에 단초가 된 휴대폰 메신저 단체방에 다수의 연예인이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밴드 씨엔블루의 이종현과 FT아일랜드의 최종훈이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훈은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바 있었을 뿐, 피내사자 또는 피의자 신분이 아니라는 점을 명백히 밝혀두고자 한다"며 "이미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다"고 덧붙였다.

FNC엔터테인먼트는 또한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 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며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바란다. 아울러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한 악성 루머들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정준영은 불법촬영 영상을 수차례 유포했다는 의혹을 받고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1일 SBS '8 뉴스'를 통해 지난 2015년부터 여성들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해 유포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SBS '8 뉴스'에 따르면 정준영은 가수 승리를 비롯해 다수의 지인들이 함께 있는 휴대폰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를 불법 촬영했다는 사실을 자랑했다. 경찰은 해당 대화 자료, 영상 사진 등을 모두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특별기획 버닝썬게이트]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