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측, 아들 특혜-거짓말 논란에 "죄송 또 죄송"[스타이슈]

윤성열 기자  |  2018.12.03 14:54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손태영이 아들과 관련해 특혜 의혹에 휩싸인데 이어 거짓말 논란으로 사건이 확산되자 재차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손태영 소속사 H8컴퍼니 관계자는 3일 스타뉴스에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말이 없다"며 "그 자리에 손태영의 아이가 앉아있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너무 죄송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 뮤직 어워드''(2018 Melon Music Awards, 이하 '2018 MMA')에서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가수 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팬들의 카메라에 포착돼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손태영이 자신의 아들을 일반 관객석이나 VIP석이 아닌 출연 가수들의 자리에 앉혀 문제가 제기된 것.

공개된 사진에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가수들 사이에 나란히 앉아 시상식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손태영은 이날 시상식에서 베스트송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에 손태영의 소속사 H8컴퍼니 관계자는 "손태영이 아들과 함께 시상식에 왔고, 스태프가 대기하는 곳에 조용히 있었다"며 "이후 아이가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직접 보기를 원해 주최 측에 부탁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상 준비를 위해 미리 손태영이 이동하는 동안 아이들은 주최 측 인솔에 따라 착석해 무대를 지켜봤다"며 "손태영이 시상을 해 수상자가 무대에 올라간 뒤에 역시 시상식 주최 측의 사인을 받아 스태프 인솔 하에 자리에서 이동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손태영의 시상 모습이 아닌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관람했다며, 손태영이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는 "방탄소년단의 무대는 손태영이 시상을 하기 직전 스탠바이하는 시간과 겹쳤다"며 "이후 손태영이 수상자를 발표하고, 아이콘이 수상 소감을 하러 오고, 손태영이 대기를 하고 있는 사이 아들은 무대를 내려왔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내가 표현을 정확하게 했어야하는데, 사안을 예민하게 받아들이지 못했던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일각에서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담요를 덮다가, 이들의 보호자로 보이는 한 여성이 원래 주인인 걸 그룹 블랙핑크에게 담요를 건네는 모습을 문제 삼았다. 이에 관계자는 "아이들과 이동하던 현장 스태프가 잃어버린 담요를 건네준 것이지 아이들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현 공연중 실신소동]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