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ng]박서준 박민영 열애설, 업계엔 묵은지

[김수진의 ★공감]

김수진 기자  |  2018.07.27 15:0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박서준과 박민영/사진=스타뉴스박서준과 박민영/사진=스타뉴스


배우 박서준과 박민영이 열애설 주인공이 됐다.

27일 오전 연예계 일각에서 두 사람의 열애설을 제기했다. 예상대로 뜨거운 감자가 됐다. '박서준 박민영 열애설', '박서준','박민영' 등이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등장했다. 두 사람에 대해 쏟아지는 연예 콘텐츠들이 난무하다. 홍수다. 박서준과 박민영이 개인 개정 SNS에 열애 흔적을 남겼었다는 이야기 등등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실 연예관계자들 사이에서 두 사람의 열애설이 제기된 지는 오래다. 2년 전부터 호사가들의 입에서 흘러나왔고, 지난해에는 공공연한 비밀처럼 여겨졌다. 급기야 올초 두 사람의 '9월 결혼설'까지 제기됐었다. 양 소속사 공식입장은 사실무근. 잊힐 만하면 제기되는 열애설에 양 소속사도 골머리를 앓는다.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절대 그럴 일 없습니다"며 하는 푸념을 듣노라면 소속사의 고충이 느껴진다.

업계 섭외 1순위, 대체불가 매력을 지닌 한류스타 박서준과 국내외에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박민영, 게다가 최근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달달한 로맨스 연기를 펼친 주인공들의 열애설은 분명 대중에게도 큰 관심거리다. 업계에선 오래된 묵은지 같은 이들의 열애설이지만 처음 접하는 대중에겐 말 그대로 '핫 이슈'인 것이다.

대중에겐 뜨겁고 업계에선 '묵은지'인 박서준과 박민영의 열애설은, 결국 당사자들의 부인으로 끝났다. 언제 사귀어도 어색하지 않은 선남선녀지만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이영준과 김미소로 기억에 담아두는 게 나을 듯 싶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현 공연중 실신소동]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