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셔플!..모모랜드, '뿜뿜' 흥행 이을 포인트 안무④

[★리포트] 모모랜드 컴백

이정호 기자  |  2018.06.26 09:1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강호동 춤에 이어 이번에는 셔플이다.

모모랜드(혜빈 연우 제인 태하 나윤 데이지 주이 아인 낸시)는 2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4번째 미니앨범 'Fun to the world'를 발매한다. 티저영상이 공개된 지 4일동안 450만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모모랜드를 향한 기대는 매우 높다.

이번 타이틀 곡은 'BAAM'(배엠)은 생각지도 못했던 이성이 갑자기 마음에 꽂혀 들어오는 상황을 'BAAM'이라는 단어로 재미있게 표현한 곡으로, 모모랜드 히트곡 '뿜뿜' 프로듀서인 신사동호랭이와 범이낭이의 합작이다.

전작의 활동에서 보여준 모모랜드 멤버 개개인의 개성을 잘 드러내는 파트와 트랜디한 랩 훅이 가미되어 신선함을 더 한 이곡은 쉬운 가사와 간결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일렉트로스윙 장르의 신나는 하우스 넘버로 알려져 '뿜뿜'에 이은 2연속 히트를 예감케 한다.

지난 '뿜뿜' 활동 당시 모모랜드는 국민MC 강호동이 추는 춤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강호동 춤'과 셀럽들에게 영감을 얻었다는 '셀럽 춤'까지, 2개의 포인트 안무로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무대 위를 휘저으며 콩콩 뛰는 포인트 안무는 흥 넘치는 멤버들의 안무, 여기에 주이의 독무가 더해지며 매력을 더했다. '뿜뿜' 흥행의 일등공신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뿜뿜' 포인트 안무의 가장 큰 장점은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뿜뿜' 포인트안무는 특히 해외에서의 반응이 뜨거웠으며, 유튜브와 각종 SNS에서는 모모랜드의 '뿜뿜'을 커버한 외국인 팬들의 영상을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였다.

전작의 성공으로 이번 타이틀 곡 '배엠' 포인트안무를 향한 기대도 높은 상태다. 흥이 넘치는 모모랜드답게 이번 포인트안무는 '셔플댄스'다. 제자리에서 리듬에 맞춰 미끄러지듯 걷는 셔플댄스는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만큼 모두에게 익숙한 안무다. 해당 안무가 담긴 뮤직비디오 티저는 벌써부터 중독성을 자아내며 모모랜드의 2연속 히트를 예감케 한다.

컴백 전부터 예열을 뜨겁게 마친 모모랜드다. 여기에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사결과가 발표되며 사재기 논란도 벗게 됐다. 모모랜드가 셔플댄스로 2연속 히트에 성공할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마이크로닷 부모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