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현장]세계에서 통하는 "마동석이라는 브랜드"

칸(프랑스)=김현록 기자  |  2018.05.16 07:0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사진=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신과함께2)의 마켓 세일즈 이미지

'마동석이라는 브랜드'가 칸의 필름마켓에서 세계 바이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난 8일 개막한 제71회 칸국제영화제와 함께 열린 칸 필름마켓에 소개된 마동석의 영화들에 대한 높은 관심이 확인되고 있다.

올해 칸국제영화제에서는 최근 개봉작인 '챔피언'(화인컷),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는 '신과함께2'(롯데엔터테인먼트), '원더풀 고스트'(CJ엔터테인먼트), 현재 촬영 중인 '성난 황소'(쇼박스) 등 마동석을 주연으로 앞세운 여러 영화가 한꺼번에 쏟아져 나왔다.

이 가운데 일찌감치 '챔피언'이 홍콩, 대만, 태국 등 아시아 주요국가에 판매됐고 '신과함께2'는 칸 필름마켓 이전 다수 국가에 판매가 이미 마무리됐을 만큼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성난 황소'나 '원더풀 고스트' 역시 '마동석 영화'로 바이어들의 관심을 얻고 있다.

촬영 단계인 '성난 황소'의 경우 제목과 '부산행'과 '범죄도시'의 마동석이 주연을 맡은 액션영화라는 간단한 정보만을 담은 포스터만으로 바이어들에게 어필할 정도다. '신과함께2' 역시 아직 개봉하지 않은 2편을 시장에 소개하며 성주신 역할을 맡은 마동석을 대표 이미지로 내세웠다.

해외 세일즈사들은 "2015년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부산행' 이후 배우 마동석에 대한 세계 시장의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고 입을 모았다. 한 관계자는 "'부산행'이 국내에서 1000만 흥행에 성공한데다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마동석이 세계 무대에서도 한국을 대표하는 액션 스타로 입지를 굳혔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귀띔했다.

제 71회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2연속 BBMA 톱 소셜 아티스트 수상]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