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권유로 잠시 '월북'..화기애애

문완식 기자  |  2018.04.27 09:5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권유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판문점 북측 지역으로 월경했다 다시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권유로 판문점 북측 지역에 월경하는 등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9시 29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군사분계선 상에서 판문각에서 내려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기다렸으며 양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눴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 지역으로 건너왔으며 양 정상은 북측 지역 취재진을 위해 잠시 포즈를 취했다.

이때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으로 이동할 것을 권유했고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은 함께 손을 맞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으로 이동했다. 이어 잠시 대화를 나눈 뒤 다시 손을 맞잡고 남측 지역으로 넘어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비무장지대 대성초등학교 남녀 학생들에게 환영 꽃다발을 받은 뒤 의장대를 사열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남북정상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으로 이동, 방명록에 서명했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정상회담을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메이커 양현승 대표]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