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권유로 잠시 '월북'..화기애애

문완식 기자  |  2018.04.27 09:5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권유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판문점 북측 지역으로 월경했다 다시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권유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판문점 북측 지역으로 월경했다 다시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권유로 판문점 북측 지역에 월경하는 등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9시 29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군사분계선 상에서 판문각에서 내려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기다렸으며 양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눴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 지역으로 건너왔으며 양 정상은 북측 지역 취재진을 위해 잠시 포즈를 취했다.

이때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으로 이동할 것을 권유했고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은 함께 손을 맞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으로 이동했다. 이어 잠시 대화를 나눈 뒤 다시 손을 맞잡고 남측 지역으로 넘어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비무장지대 대성초등학교 남녀 학생들에게 환영 꽃다발을 받은 뒤 의장대를 사열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남북정상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으로 이동, 방명록에 서명했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정상회담을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