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측, 협박자료 전달..이윤택 고소인 변호인 "할말 없다"

이경호 기자  |  2018.03.26 15:3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곽도원, 이재령 대표/사진=스타뉴스


배우 곽도원 소속사 대표가 이윤택 성폭력 고소인 4명에게서 금품 요구, 협박 등을 당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윤택 고소인 변호인 측이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26일 오후 이윤택 성폭력 고소인 변호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나우리 이명숙 대표 변호사는 스타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고소인 4명과 곽도원 측과 얽힌 문제에 대해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곽도원 측에서 이윤택 고소인 4명에게 금품을 요구하는 협박을 당했다며 이윤택 고소인 측에 관련 자료를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이윤택 고소인 측에선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지난 24일 곽도원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임사라 대표는 자신의 SNS에 곽도원이 연희단거리패 후배들(이윤택 고소인단 중 4명)로부터 전화를 받고 이들을 만났으며, 이 자리에서 금품 요구와 함께 공갈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임 대표는 26일 오전 다시 SNS에 "오늘 이윤택 고소인 변호인단에게 4명 명단과 녹취파일, 문자 내역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4명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나머지 13명의 피해자들의 진실성이 훼손된다고 판단해 그들을 고소인단에서 제외할지, 아니면 그들을 안고 갈지는 101명의 공동변호인단이 깊은 고민을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반면 곽도원을 만났다는 4명 측에선 상반된 입장을 드러냈다. 이날 이윤택 연출의 성폭력 고소인단 중 한 명인 이재령 극단 콩나물 대표는 자신의 SNS에 "후배를 다독여줄 선배로 알고 찾아갔다가 졸지에 협박범, 공갈범, 꽃뱀으로 몰리면서 며칠째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피해자들 마음을 아세요? 저는 분명히 임사라 변호사의 태도에 후배들이 상처 입은 것에 대하여 사과를 받고자 전화하였고, 통화 어디에도 돈을 요구한 사실이 없습니다"라고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세 시간 반을 기다린 여자후배들을 새벽에 술집에 두고 먼저 나간 사람들이 공갈협박을 했다고 금품요구 했다고 왜 글을 썼는지, 도대체 그 의도는 무엇입니까?"라고 주장했다.

양측의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이날 오후 곽도원 측은 이윤택 고소인 변호인단에 협박을 당했다는 녹취와 관련 자료를 전달했다.

곽도원 측의 자료를 전달받은 이윤택 고소인 변호인단에서, 곽도원측의 주장에 동의할지, 아니면 이재령 대표 측의 주장을 받아들일지, 입장을 밝힐 시점이 곧 다가올 것 같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SM 유영진 이사 오토바이 법규 위반]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