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예비역' 이승기, 악재&호재..그래도 베스트 웰컴!①

문완식 기자  |  2018.01.03 10:4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대한민국 남자라면 하는 국방의 의무를 정상적으로 마치고 왔을 뿐인데, 많은 관심과 응원으로 맞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활동 열심히 보여드리겠고 좋은 작품으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배우 겸 가수 이승기가 지난해 11월 2017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sia Artist Awards, AAA)에서 한 말이다. 그는 이날 '베스트 웰컴' 상을 받았다. 말 그대로 격하게 환영한다는 의미의 상이다. 21개월 나라를 위해 봉사한 '예비역 이승기'에게 전하는 전역 축하, '베스트 웰컴'이다.

지난해 10월 31일 전역한 이승기는 쉼 없이 바로 '현장'에 뛰어들었다. 그는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 손오공, 제천대성 역을 맡아 오랜만에 시청자들을 찾았다. 지난 12월 23일 첫 방송한 '화유기'는 기대작답게 첫 방송 당일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휩쓸고 5%대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화제작을 예고했다. 이승기의 성공적 출발이 예견됐다. 군 복무에도 녹슬지 않은 '배우 이승기'만의 매력이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thum_89x120


하지만 예견치 않은 악재가 출현했다. 이승기와는 무관하게 CG 미비로 인한 2회 방송 중단, 스태프 사고로 인한 논란과 연이은 방송 연기로 '화유기'는 '화제작'이 아닌 '문제작'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군 전역 후 복귀작으로 '화유기'를 택하고 야심차게 첫발을 뗀 이승기로서는 안타까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승기에게는 그러나 한 장의 카드가 더 있었다. '화유기' 논란 속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로 예능 컴백한 것. 지난달 31일 첫 방송한 '집사부일체'는 첫 회 10.4%(닐슨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약 일요예능 기대주로 올라섰다. 이승기는 예의 예능감각으로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 등 출연자들을 이끌며 예능이란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줬다. "역시 이승기!"라는 시청자 호평도 이어졌다. 드라마 '화유기'와 예능 '집사부일체'를 동시 준비했던 이승기의 영리한 전략이 먹힌 셈이다. 전략도 능력이 있어야 가능한 일. 배우, 가수, 예능인 등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했던 그였기에 가능한 일이다.

thum_89x120


더욱 기대된 건 '화유기'도 아직 끝은 아니다. 방송 사고, 스태프 사고 등 안타까운 일들이 이어지고 있지만 드라마 자체가 '졸작'은 아니기에 상처를 잘 봉합하면 다시금 기회는 있다. 여기에 에너지 충만한 이승기가 있으니 다시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다.

약속대로 '활동 열심히 하며 좋은 작품으로 기대에 부응하고 있는' 이승기, 그래서 베스트 웰컴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